스타 스타는 지금

던밀스 아내 "래퍼 A씨, SNS로 여자 만나 불법촬영 · 공유" 폭로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05.11 10:21 수정 2022.05.12 15:37 조회 3,838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특정 래퍼의 사생활을 폭로했습니다.

던밀스의 아내는 어제(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디엠(SNS 메신저)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불법 촬영)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라며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게 전혀 없었나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고 래퍼 A 씨를 비난했습니다.

던밀스 아내 폭로

던밀스의 아내는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다.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라며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친한) 동생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폭로했습니다.

이어 그는 과거 가수 정준영, 승리, 최종훈 등이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불법촬영물을 공유했던 사건을 언급하면서 처벌 강도를 명시한 언론사의 기사 내용을 캡처해 공유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메시지는 공유해도 된다고 허락받았다"며 한 누리꾼에게서 온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해당 누리꾼은 메시지를 통해 "고민하다 (메시지) 보낸다. 혹시 A 씨 아닌가요? 제 친구는 그 사람이랑 디엠으로 만났는데 주변인들한테 관계 동영상 공유 당하고, 충격으로 세상을 떠났다. 비슷한 사연에 심란해서 메시지 보낸다. 부디 (A 씨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제보했습니다.

던밀스 아내 폭로

던밀스의 아내는 이를 공유하며 "이 순간에도 (A 씨는) 멀쩡하게 할 일 하고 있는 거 같아 더 화가 난다. 부끄러운 마음도, 두려운 마음도, 미안한 마음도 없는 건가요?"라고 덧붙였습니다.

그의 폭로 게시글을 본 A 래퍼의 한 팬은 메시지를 통해 "A 래퍼의 사생활을 모르고, 그를 응원하려고 구매한 굿즈가 피해자분에게 또 다른 가해로 느껴졌을 것 같아 힘들다"는 심정을 공유했습니다.

팬의 심정을 공유하며 던밀스의 아내는 "이 시간에 남편(던밀스)한테, 심지어 다른 사람 시켜 전화해서 피해자 2차 가해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는 이어 "떳떳하게 하지 못할 말은 피해자한테도 하지 말라. 본인 엄마, 누나, 동생, 딸이 당했다고 생각해라. 그 카톡방에 있던 방관자분들 정신 차리세요. 진짜 많이 참고 그 사람들까지 언급 안 하는 거 다 알 텐데"라며 "이런 식으로 하는 게 말이 되나요? 당신들 인생만 중요해요?"라고 분노했습니다.

던밀스 아내는 오늘(11일) 추가 게시글을 통해 "(증거) 아무것도 없는 것 아니다. 사진, 카톡 다 가지고 있고 피해자가 신고는 원하지 않는다"며 피해자가 신상이 드러날까 두려워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는 "(피해자가) 인터넷에 폭로하기를 원한 건 가해자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살길 바라서 그랬다고 했다. 평생 가슴속에 새기고 살면 좋겠어서 그랬다"면서 "가해자 래퍼 A 씨에게 사과 연락 받았고, (피해자는 A 씨를)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다"라며 현재 상황을 전했습니다.

(사진= 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