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여자)아이들 미연 "그룹 활동 직후 솔로 활동…혼자 허전했다"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05.10 15:05 수정 2022.05.11 09:15 조회 340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미연이 멤버들 없는 첫 솔로 활동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오늘(1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여자)아이들 미연과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배우 겸 가수 앨리스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DJ 최화정은 미연에게 "그룹 활동을 하다가 솔로로 넘어왔는데 기분이 남다를 것 같다"고 질문했습니다.

아이들 미연 최파타

미연은 "(솔로 활동) 바로 직전에 '톰보이(TOMBOY)'로 단체 활동을 했었는데, 그룹 활동 끝나자마자 솔로 활동을 해보니 허전함이 크게 느껴지더라"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단체 활동에 이어 솔로 활동까지 마무리했으니 이제 좀 쉬고 싶지 않냐는 최화정의 질문에 미연은 "아니다. 몰아치다 끝나기보다는 계속 일하고, 많은 분을 만나는 게 좋더라"고 말했습니다.

아이들 미연 최파타

이날 방송에서 미연의 첫 솔로곡 '드라이브'를 들은 한 청취자는 "살짝 소녀시대 태연 씨 보컬 톤이랑 비슷한 거 같다. 또 다른 디바의 탄생인 것이냐"고 문자를 보내며 응원했습니다.

청취자의 반응을 본 미연은 "어릴 때부터 (태연을) 너무 좋아하고 많이 들어서 이런 얘기를 들으면 저는 정말 감사하고 영광이다"라며 감격했습니다.

(여자)아이들 멤버 중 소연, 우기에 이어 세 번째로 솔로 앨범을 발매한 미연은 "우기가 솔로 가수 선배님으로서 저한테 곡을 선물해줬다. 원래 세 곡이나 줬는데 미니 앨범이라 다 넣을 수 없어 한 곡만 넣었다. 너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멤버들과의 훈훈한 일화도 전했습니다.

(사진= 미연 인스타그램,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