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손담비♥이규혁 "10년 전 비밀연애, 다시 만나 결혼까지"…'동상이몽2', 동시간대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10 09:51 조회 473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손담비 이규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겸 배우 손담비와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출신 이규혁이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에서 10년 만의 재회부터 결혼까지, 운명 같은 러브스토리를 최초로 공개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4.9%,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1.8%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이규혁이 손담비를 따뜻하게 챙겨주는 스윗한 모습이 담긴 장면은 달달함을 자아내며 분당 최고 시청률이 5.9%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새 운명부부로 합류한 손담비♥이규혁의 러브스토리가 최초로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손담비♥이규혁은 결혼식 전 미리 같이 살고 있는 달달한 일상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두 사람은 평일에는 손담비의 집에서, 주말에는 이규혁의 집에서 함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일어난 손담비는 애교와 뽀뽀로 이규혁을 깨우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계속해서 혀 짧은 소리로 애교를 부리는 손담비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발음이 왜 그런 거냐", "무슨 말인지 못 알아듣겠다"라는 등 민원이 폭발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이규혁은 어딘가 허술한 모습의 손담비를 따뜻하게 챙겨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하기도 했다. 스크램블 에그 만들기에 나선 '요알못' 손담비는 예열되지 않은 팬에 계란물을 붓거나 소금 간을 한쪽에 몰아서 했지만, 이규혁은 "새로운 기술이다. 나는 그쪽 스크램블을 훨씬 더 좋아한다"라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요리에 소질이 있는 것 같다. 쉬워 보이지만 만들기 어렵다"라며 칭찬했다. 이규혁의 스윗한 면모가 드러난 이 장면은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내며 분당 시청률 5.9%로 '최고의 1분'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규혁은 손담비에 대해 "전체적으로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다. '나 없이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다. 걱정이 많이 된다"라고 했다. 실제로 이규혁은 손담비가 허술하게 치우고 난 자리를 묵묵하게 다시 한번 정리하는 등 꼼꼼하고 다정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날 두 사람은 유튜브에 올라온 궁합 영상들을 보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궁합을 분석한 역술인들의 영상들에서는 '이혼수가 있다', '사주도 성격도 전부 안 맞는다'라는 이야기들이 가득했던 것. 손담비는 "열애설 났을 때부터 궁합 영상들이 나왔는데 대부분 가슴을 후벼파는 말들 밖에 없었다. 넘어가려고 많이 노력했지만 속상한 건 어쩔 수 없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규혁은 "저도 담비도 당연히 부족하다. 그런데 그 부족한 과정을 채워 나가면서 결혼 생활을 하려고 하는 거니까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면서 "배우자가 상처 받는게 저로서도 같이 상처가 된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한편, 두 사람은 10년 전 예능 프로그램 '키스 앤 크라이' 촬영 당시 1년 넘게 비밀 연애를 했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함께 촬영을 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는 두 사람은 "불같은 사랑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당시 헤어진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서로 한창 바쁘던 시기, 손담비는 어린 마음에 전지훈련을 간 이규혁에게 투정을 부렸다고. 이규혁은 "지금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닌데 그땐 나에게 중요한 일인데 왜 이해를 못 하나 싶었다"라고 했다.

그렇게 서서히 멀어진 두 사람은 10년 후 운명같이 재회했다. 손담비가 안 좋은 사건으로 우울해하던 시기, 겹치는 지인 때문에 다시 만나는 자리가 마련됐다. 손담비는 "10년 만에 보는데 어색하면 어떡하지 싶었다. 근데 오빠 보는 순간 '전혀 어색하지 않겠구나' 알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손담비는 "계속 얘기하다 보니 오빠 말 덕분에 힘들었던 부분들이 조금 해소가 되고 어느 순간 웃고 있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이규혁은 "네가 우울해한다는 걸 들었다. 10년 전 인연이 있었으니까 널 응원하는 마음이 있었다. 네가 덜 힘들었으면 했다"라고 했다. 이에 손담비는 울컥한 듯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손담비는 당시 이규혁에게 받은 뜻밖의 위로에 "난 참 복받은 사람이구나. 위로 많이 받는구나 생각했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두 사람은 새벽 6시까지 대화를 나눴던 당시를 회상하며 "그날이 우리 운명을 바꿔놨다"라며 운명 같은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