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더러운 게이XX라며 얼굴 가격"…커밍아웃 가수 홀랜드, 폭행 피해 호소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06 13:07 조회 12,626
기사 인쇄하기
홀랜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커밍아웃 가수 홀랜드(26, 본명 고태섭)가 이태원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홀랜드는 6일 새벽 자신의 SNS에 코에 상처가 난 얼굴 사진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홀랜드는 "오늘 새벽, 친구와 매니저와 함께 이태원 길을 걷던 도중 모르는 남성이 '더러운 게이XX'라며 저를 게이라는 이유로 얼굴을 두 번 가격했습니다. 얼굴에 상처가 남았고, 곧 병원에 갈 예정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것은 명백한 혐오범죄입니다. 제가 커밍아웃한 게이라는 이유로 폭력에 노출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되는 일입니다"라며 "2022년 한국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은 동성애자 인권이 얼마나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입니다"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관 분들이 잘 해결해주실 거라 믿습니다"라며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되고 자라나는 LGBTQ(성소수자)를 포함한 모든 마이너리티 약자들 그리고 아이들에게 혐오와 폭력보다 희망과 사랑만을 보여줄 수 있는 세상이 오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홀랜드는 지난 2018년 디지털 싱글 '네버랜드'로 데뷔한 가수로, 데뷔 당시 커밍아웃을 해서 화제를 모았다.

[사진=홀랜드 인스타그램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