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미우새' 김준호, '개그계 최수종' 등극…"♥김지민보다 안 예쁠 거 같아서 딸 낳기 싫어"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02 02:41 수정 2022.05.03 09:42 조회 278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준호가 개그계의 최수종으로 등극했다.

1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사랑에 빠진 김준호와 박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호는 눈썹에 테이프를 붙이고 김종민의 집을 방문했다. 이에 김준호는 "눈썹 밑에 주름을 당겨서 젊어지는 수술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종민은 어려 보이려고 그런 거냐고 물었고, 김준호는 "9년 연하 만나니까"라며 여자 친구 김지민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러자 김종민은 "어머니보다 어려 보이려고 그러죠? 장모님이랑 또래로 보이면 안 되니까. 맞지 않냐"라고 그를 놀렸다.

김준호는 이날 김종민의 집에 놀러 온 조카들에게 여자 친구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김종민 조카는 "삼촌이 좋아하는 사람이냐? 첫사랑이냐"라고 물었다. 김준호는 마지막 사랑이라고 했고, 김지민과 본인이 잘 어울리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종민 조카의 친구는 안 어울린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민은 김준호에게 아기를 낳으면 누구를 닮았으면 좋겠는지 물었다. 이에 김준호는 "나 닮으면 안 되지. 나 닮으면 쓰레기지"라고 셀프 디스를 했다. 이어 그는 "내가 내년에 결혼해서 후년에 애를 낳는다고 해도 아이 8살에 정확하게 58살이 된다"라고 서글퍼했다.

그리고 김준호는 딸과 아들 중 누구를 더 선호하냐는 질문에 "예전에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난 딸은 낳기 싫다. 지민이보다 너보다 안 예쁠 거 같다"라고 사랑꾼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김종민은 "아 토나와"라며 그런 그를 부러운 눈으로 봤다.

김준호는 "난 진심으로 한 말인데 지민이가 좋아하더라"라며 "그런데 진짜다. 사랑하니까"라고 김지민에 대한 애정 표현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이날 박군은 이상민, 임원희와 함께 예비 신부 한영을 위한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이제는 결혼을 하면서 떠나는 옥탑방에서 화분 600개로 하트 화단을 만든 것. 이에 박군은 처음으로 옥탑방에 오던 때를 떠올렸다.

이상민은 "여기 오고 나서 잘 풀린 거다"라며 새로운 곳에서 더 행복해질 그를 응원했다. 잠시 후 임원희까지 합류해 하트 화단 만들기에 집중했다.

박군은 한영을 위한 손편지도 쓰고 플래카드까지 걸어 모든 준비를 마쳤다. 이에 그는 말끔한 옷으로 갈아입고 떨리는 마음으로 예비 신부를 기다렸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박군의 예비신부 한영을 향한 로맨틱 프러포즈가 예고되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