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어겐마' 이준기, 절대 악 이경영 눈도장 찍었다…최고 시청률 10.9%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4.24 09:37 조회 203
기사 인쇄하기
어겐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가 인생 2회차에서 '절대 악' 이경영의 눈도장을 찍으며 서울중앙지검으로 오는 급행열차에 탑승했다. 쉼표 없는 직진 전개가 안방극장을 통쾌하게 달구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 김율, 연출 한철수 김용민/이하 '어겐마') 6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수도권 8.4%, 전국 8.5%, 순간 최고 시청률 10.9%를 기록했다. 특히 2049 시청률은 4.0%를 차지하며 토요일 방송된 드라마 중 전체 1위에 올랐다.

6회 방송에서는 김희우(이준기 분)가 부패도시 김산의 비리를 척결하는데 성공하며 안방극장에 사이다를 선사했다. 이날은 특히 인생 1회차에서 김희우와 김산지청장 전석규(김철기 분)의 특별한 인연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이전 삶에서 전석규는 썩어빠진 검찰 조직에 몇 안 되는 정의로운 검사이자 김희우에게 조태섭(이경영 분) 하수인들의 비리 내역이 담긴 자료를 건넨 장본인. 전석규 역시 "두 번은 없어요. 한 번에 성공하지 못하면 끝없는 추락을 할 뿐입니다"라고 조언할 만큼 '타도 조태섭'이라는, 김희우와 같은 목표를 갖고 있었다. 특히 조태섭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전석규처럼 뚝심의 검사가 필요했기에 그의 꺼진 정의감을 되살리고 서울로 함께 입성하는 것이야말로 김희우가 김산지청에 지원한 결정적인 이유였다.

특히 김희우가 유채파 조직원들을 취조하고 그들의 이중 장부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불법 도박장 운영과 조폭들의 정관계 뇌물 거기에 인신매매와 마약까지 밝혀지며 판은 더할 나위 없이 커졌다. 이에 제 발이 저린 시장과 국회의원은 권위를 세우며 김희우에게 사건을 무마하라고 협박했지만 모든 상황을 한 수 앞서 내다보는 김희우가 기자 김한미(김재경 분)에게 불법 도박장 건을 전달, 언론에 김산 사건이 대서특필되며 그들을 꼼짝 못하게 했다.

이렇게 김희우의 '김산 카르텔 깨기' 행보에 한층 탄력이 붙은 가운데 김희우의 다음 행보는 중앙지검 차장 김석훈(최광일 분)을 찾는 것으로 때마침 그는 승진을 위해 굵직한 사건이 필요했던 상황이었다. 김석훈을 찾아간 김희우는 "저희는 차장님의 지휘 하에 수사하고 싶습니다"라며 김산 조폭사건을 토스하면서 그에게 거부할 수 없는 미끼를 던졌다. 전석규, 지성호(김영조 분)와 함께 김석훈의 밑으로 오고 싶다는 것.

자신의 이력에 도움이 될 매력적인 김산 사건을 놓고 고민하던 김석훈은 결국 조태섭에게 김희우의 제안을 이야기했고, 이는 조태섭의 환심을 사는데 충분했다. 조태섭 역시 자신의 라인을 보다 탄탄하게 구축해줄 새로운 얼굴에 목말라하고 있던 터. 조태섭은 "탁월한 능력이야. 김희우 서울로 올려"라며 초임 검사의 실력이라 믿을 수 없을 만큼 사건의 판을 짜고 기획하는 김희우의 천재적인 전략을 칭찬,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처럼 김산 사건으로 조태섭에게 자신을 각인시키는데 성공한 김희우는 서울행 급행 티켓을 거머쥐는 것은 물론 곧 김석훈, 조태섭 라인에 입성할 것을 알리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영상 말미 김희우가 박상만(지찬 분), 수사관 오민국(나인규 분)과 함께 김산항에 인력으로 위장해 마약 밀반입 비밀 수사를 펼치며 쫀쫀한 긴장감을 더했다. 그 과정에서 세 사람은 갈라진 생선의 배 속에 숨겨있던 마약을 발견, 마약 유통 경로까지 파악하는 등 김희우의 유채파 인신매매와 마약 카르텔 일망타진이 안방극장에 짜릿한 희열을 선사했다.

'어겐마'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로,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