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스타 스타는 지금

양세형, 식당서 기도 막힌 노인 살렸다…'집사부일체'서 배운 응급처치 활용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4.19 08:21 수정 2022.04.19 10:00 조회 328
기사 인쇄하기
양세형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맨 양세형이 식당에서 음식이 목에 걸려 호흡곤란을 겪는 노인을 구조했다.

1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양세형은 지난 17일 오후 7시쯤 일행과 함께 방문한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식당에서 옆 좌석에서 가족과 함께 식사하던 한 노인이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노인의 아들이 먼저 나서 기도가 막혔을 때 실시하는 응급처치인 '하임리히법'을 시도했지만 상태가 나아지지 않았고, 식당 측은 소방서에 구급 신고를 했다. 이때 양세형이 나서 하임리히법을 다시 시도했고, 양세형의 조치에 노인은 곧 기력을 차렸다. 이에 식당 측은 신고를 취소했다. 양세형은 처치 후 식사를 마치고 식당을 떠났다.

소방 당국도 이날 오후 7시 5분쯤 식당에서 손님이 음식을 먹다가 숨을 못 쉰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가 곧 상태가 괜찮아졌다며 신고 취소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식당의 매니저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흡 곤란을 겪은 할머님과 가족은 10년도 넘은 단골"이라며 "양세형 씨가 나서서 능숙하게 할머니에게 처치하시는데 정말 고맙고 감동적이었다"고 전했다.

SBS '집사부일체'에 고정 출연 중인 양세형은 앞서 해당 프로그램에서 심폐소생술(CPR)과 하임리히법 등의 응급처치법을 배운 바 있다.

양세형의 소속사는 "양세형이 입장을 밝힐만한 일을 한 게 아니어서 별도로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양세형의 선행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멋있다", "쉽지 않은 일인데 잘했다", "큰일 했다. 어르신 건강도 괜찮으셨으면", "앙세바리 정말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박수를 보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