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집사부일체' 합류 은지원, 엉뚱+솔직 매력…명불허전 美친 예능감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4.18 10:37 조회 241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새 막내로 합류한 은지원이 남다른 존재감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17일 방송된 SBS 에는 은지원이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입학식 장소에 제일 먼저 도착한 은지원은 "환영을 내가 혼자 하는 게 어딨냐"라고 하다가도 이내 홀로 오프닝을 독차지, 합류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공중파 자체가 너무 오랜만이다. 프로그램을 봐도 방송사를 모를 때가 많은데 알고 보니까 SBS더라"라며 쿨한 면모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등장한 멤버들은 은지원에게 "배움의 의지가 없는 사람이 왜 여기 입학한 거냐"라고 놀리면서도 그를 반갑게 맞이했다. 은지원은 "앞으로는 우리가 사부 검증을 하자. 알고 보니 돌팔이일 경우 마무리로 김동현이 응징하자"라며 지금까지의 입학생들과는 차원이 다른 포부를 밝혀 멤버들을 웃게 했다. 이에 이승기는 "앞으로 가 어떤 방향으로 변해갈지 너무 궁금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의 사부님은 봄을 닮은 사부님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은지원은 "나는 봄을 제일 싫어한다. 이도 저도 아닌 계절. 한 살 먹고 처음 맞이하는 계절"이라며 남다른 반응을 보여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다. 반면 멤버들은 이전에 출연한 적이 있는 배우 손예진을 떠올리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멤버들의 기대와 달리(?) 이날의 사부는 배우 김응수였다.

김응수와 친분이 있는 은지원은 "그래서 사부님이 누구냐. (김응수 사부님은) 한 해가 지는 겨울과 어울리시는 분 아니냐"라며 '사부 저격수' 모드를 발동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는 사부 김응수와 함께 몬스타엑스 주헌이 일일 제자로 등장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이날 김응수는 봄이 되면 꼭 해봐야 할 '봄킷리스트'를 알려주기로 했다. 그의 첫 번째 봄킷리스트는 '기운생동 자급자족'. 김응수는 "오늘은 봄나물을 캐서 먹으며 자급자족의 기쁨을 맛보자"라면서 "이 작은 풀들이 꽁꽁 언 대지를 뚫고 올라온다. 그런 봄의 기운을 직접 느껴보자는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김응수는 각종 봄나물에 대해서는 물론 다양한 지식을 뽐냈고, 멤버들은 '응쓸신잡'이라며 감탄했다. 그러나 그런 멤버들에게 김응수는 "내가 똑똑한 게 아니라 너희들 레벨이 낮은 것"이라며 답답해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응수와 멤버들은 직접 캔 냉이, 민들레, 머위, 달래 등으로 봄기운이 물씬 풍기는 푸짐한 한상을 차려냈다. 처음에는 봄나물의 쓴맛에 질색하던 '초딩 입맛' 은지원을 비롯한 멤버들 모두 냉이 바지락 된장국, 쑥버무리 등 봄나물 요리를 즐겼다. 이승기는 "봄나물의 매력을 도시에서 느끼기는 참 힘든 것 같은데 여기 오니까 진짜 맛있다"라고 했고, 김응수는 "땅의 기운을 먹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집사부

어느새 봄나물의 매력에 흠뻑 빠진 멤버들. 은지원은 폭풍 먹방을 선보인 김동현에게 "바지락 한 봉지를 먹은 거냐"라며 놀렸다. 김동현의 앞에는 바지락 껍데기가 가득 쌓여있었기 때문. 양세형 역시 "수달인 줄"이라며 깐족대 웃음을 더했다. 바지락 하나로 티키타카 케미를 선보인 세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분당 시청률 4.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날 김응수는 멤버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시간도 가졌다. 일일 제자 주헌은 "저는 대중들에게 첫인상이 무서운 캐릭터였다. 그래서 상처를 많이 받았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응수는 "남들이 나를 욕하는 건 그 사람들이 만들어낸 쓰레기다. 그걸 내가 받으면 내가 쓰레기통이 되는 것. 받지 않으면 상대방이 쓰레기통이 되는 것"이라며 속 시원한 답변을 전했다.

은지원은 "저희는 정년퇴직이라는 게 없지 않냐. 그래서 언제 그만둬야 하는지 고민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응수는 "'감'을 확보를 못 하면 실패다. 작품 선택의 기준, 사업하는 사람이 먹거리를 찾아다니는 과정 등에서 판단 기준은 감이다. 지금 살아가는 삶의 과정은 감을 확보하려는 과정"이라며 감을 찾고 있거나, 혹은 갖고 있다면 계속 일해도 괜찮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에 양세형은 "사부님 되게 멋진 어른 같다"라며 감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