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어겐마' 이준기, '경매의 신' 이순재 제자 될 수 있을까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4.15 15:17 수정 2022.04.15 16:56 조회 281
기사 인쇄하기
어겐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이순재가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 첫 등장한다.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 김율, 연출 한철수 김용민/이하 '어겐마')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그린다. 15일 3회 방송에 앞서 '어겐마' 측은 극 중 이준기(김희우 역)와 이순재(우용수 역)의 사제 결성의 첫 신호탄을 알리는 스틸을 공개했다.

이순재가 연기하는 극중 우용수는 초라한 노인으로 보이지만 예리하고 노련한 부동산 감각을 가진 수백억대의 자산가다. 공개된 스틸에서 이준기는 이순재 앞에 부동산 초보의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는 상황이다. 경매장 앞에서 첫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의 사뭇 다른 태도가 흥미를 유발한다.

이준기는 이순재와의 첫 만남에 다소 긴장한 듯 경직된 얼굴로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 첫 경매에 참여해 모든 것이 별천지인 이준기에게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이 쏠린다. 반면 이순재는 첫 만남부터 패기 넘치는 이준기에게 호기심이 생긴 듯 그를 머리에서 발끝까지 스캔하고 있다. 이준기를 대하는 이순재의 날 선 눈빛에서 부동산 경매의 살아있는 전설의 포스가 고스란히 전해져 둘 사이의 대비를 한층 더 드라마틱하게 만든다.

하지만 이어진 스틸 속 이준기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이순재에게 단칼에 거절당한 듯 풀이 죽어 있어 부동산 초보의 혹독한 신고식이 예고된다. 과연 이준기는 '경매의 신' 이순재의 첫 제자가 될 수 있을지, 두 사람의 만남에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극중 이준기가 절대 악 이경영(조태섭 역)을 잡기 위한 복수를 위해 본격적인 자금 마련에 들어간다"며 "그 첫 단계로 이준기가 이순재의 혜안을 배우기 위해 접근, 두 사람이 사제의 연을 맺을 수 있을지 오늘(15일) 3회 방송에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어겐마' 3회는 15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사진 제공= 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