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리그전의 화려한 피날레…행복X재미 다 잡은 '올스타전'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4.13 13:42 수정 2022.04.13 14:50 조회 76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최정예 멤버들이 총집합하는 올스타전이 펼쳐진다.

13일 방송될 '골때녀'에서는 성황리에 끝난 '시즌2 리그전'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할 올스타전 경기가 공개된다.

이번 올스타전은 6인의 감독들이 직접 뽑은 최정예 에이스 멤버들이 자리를 빛낸다. 또한 형님팀, 아우팀으로 나뉜 여섯 감독의 자존심 싸움이 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먼저 김병지, 최진철, 이영표 감독이 이끄는 '레드팀'은 'FC액셔니스타'의 정혜인을 가장 먼저 지명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정혜인은 화려한 발재간과 발목 힘에 기술이 더해진 킥의 소유자로 드래프트 1순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FC구척장신'의 스트라이커 이현이와 'FC개벤져스'의 수문장 조혜련까지 더해 파워 넘치는 전력을 구축했다.

이천수, 현영민, 백지훈 감독의 '블루팀' 전력도 심상치 않다. 'FC액셔니스타'의 양발 플레이어 최여진을 필두로 'FC아나콘다'의 세트피스 전문 키커 윤태진과 'FC구척장신'의 골 넣는 골키퍼 아이린을 영입했다.

특히, 이번 올스타전은 피 터지는 경쟁에서 벗어나 모두 '행복 축구'를 즐겼다는 후문이다. 이는 5전 5패 아픔을 겪은 'FC아나콘다' 윤태진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거침없는 플레이를 펼쳤다고 알려진 윤태진이 마침내 승리로 소원 풀이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또한 여섯 팀 가운데 최정예 멤버들이 모인 축제의 장인만큼 또 다른 축구 스타의 탄생도 기대해 볼 만하다.

'시즌2 리그전'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올스타전은 13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