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서하얀, 임창정의 두 아들에 '그냥 엄마'가 되기까지…'동상이몽2', 3주 연속 月 예능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4.12 08:42 조회 825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 임창정♥서하얀 부부의 아들이 엄마 서하얀을 향한 속마음을 고백해 뭉클함을 안겼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7%,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4%로 상승세를 그리며 3주 연속 월요 예능 전체 1위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1%까지 올랐다.

이날 임창정♥서하얀 부부의 첫째 아들 준우와 둘째 준성이는 엄마를 향한 속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두 아들은 각각 10살과 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빠의 재혼을 통해 서하얀을 처음 만났다. 소개받았을 때의 느낌을 묻자 둘째는 머뭇거리며 "7살 때 엄마랑 따로 살았다. 엄마가 필요했다. 그래서 마냥 좋았다"라고 했다. 반면 첫째는 "저는 싫었다. 그때 아빠가 결혼 안 한다고 약속했었는데 갑자기 결혼한다 해서 좀 삐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이내 첫째 역시 "근데 결혼하니까 좋은 거 같다"라며 속마음을 밝혔다.

또한 두 아들은 '엄마란?'이라는 질문에 "그냥 엄마다", "당연한 존재. 엄마가 있었어야 됐으니까"라고 답하며 엄마 서하얀을 향해 "사랑해요"라고 마음을 표현해 뭉클함을 안겼다. 두 아들의 속마음을 알게 된 서하얀은 "저도 재혼 가정의 자녀니까 새엄마 생긴 마음을 감히 이해하겠더라"면서 "친엄마가 되겠다는 욕심보다는 친구 같은 엄마가 되어야겠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임창정♥서하얀 부부는 절친한 사이인 홍서범♥조갑경 부부를 만났다. 이날 네 사람은 서로의 첫 키스 일화를 공개했다. 짜장면을 먹다가 첫 키스를 했다는 홍서범♥조갑경 부부. 홍서범은 "그때 먹은 짜장면이 제일 달콤했다"라고 했고, 조갑경은 "그때는 그게 안 더러워 보이더라. 자석같이 (끌렸다)"라면서 "내가 그때 뭐가 쓰였나 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창정♥서하얀의 첫 키스 장소는 노래방이었다. 서하얀은 당시를 회상하며 "자기 노래를 1번부터 10번까지 쭉 부르는데 어떻게 안 반하냐"라고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치트키 썼다", "한 명을 위한 콘서트다"라고 하자 서하얀은 "그 모습이 얼마나 예쁘던지"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임창정 역시 "내가 살면서 가장 가슴이 터질 뻔한 순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임창정♥서하얀 부부는 "아직도 설렌다"며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서하얀은 "실제로는 더 스윗하다"라며 남편 임창정의 사랑꾼 면모를 공개했다. 반면 결혼 29년 차 홍서범♥조갑경 부부는 투닥투닥 케미로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우리는 (서로) 얼굴을 잘 못 본다", "그래서 오래 사는 거다"라고 하는가 하면, 조갑경은 "(홍서범이) 남들은 다 기쁘게 하는데 나한테만 신경질 나게 한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안창환♥장희정 부부는 배우 윤박과 함께 절친한 동생 곽동연의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세 사람은 미역국부터 밀고기와 우엉으로 만든 갈비찜, 버섯으로 만든 치킨 등 홀로 자취 중인 곽동연을 위해 건강을 생각한 생일상을 준비하는가 하면 직접 생일 축하 노래도 불러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