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아유미, 조혜련 별명 '조해태'에 "과자 이름인 줄 알았다"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4.06 22:36 수정 2022.04.07 10:55 조회 139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아유미가 조혜련 별명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개벤져스와 FC원더우먼의 마지막 리그전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에 앞서 조혜련은 특훈을 받았다. FC원더우먼의 에이스 송소희에 맞서기 위해 김병지 감독에게 맞춤형 레슨을 받은 것.

이를 보던 타 팀 선수들은 조혜련에게 파이팅을 외쳤다. 그리고 이때 아유미는 그동안 궁금했던 것을 물었다. 그는 바다에게 "그런데 왜 조해태예요?"라고 물었다.

바다는 "해태가 지켜주는 수호신이야. 그리고 얼굴이 크다"라며 조해태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아유미는 "아, 그래서 해태구나. 뭔가 했다. 나는 과자 이름인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