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안효섭·전여빈·강훈, 한국판 '상견니' 주인공 확정…'너의 시간 속으로'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3.31 10:23 조회 1,843
기사 인쇄하기
상견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안효섭, 전여빈, 강훈이 대만 인기 드라마 '상견니'를 리메이크한 '너의 시간 속으로'의 주인공으로 확정됐다.

넷플릭스 시리즈로 제작될 '너의 시간 속으로'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남자친구를 그리워하던 준희가 운명처럼 1998년으로 돌아가 남자친구와 똑같이 생긴 시헌을 만나며 벌어지는 타임슬립 로맨스 드라마다.

'너의 시간 속으로'는 누적 조회수 10억 뷰를 기록한 대만의 인기 드라마 '상견니'가 원작으로, 국내 리메이크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화제를 모았다. '상견니'는 탄탄한 스토리와 유려한 영상미, 향수를 자극하는 OST로 '대만 청춘 드라마'의 정석으로 회자되고 있다.

어떤 배우가 한국판 '상견니'의 주인공이 될 지 관심을 모은 가운데, 안효섭, 전여빈, 강훈이 출연을 확정하며 풋풋한 청춘 라인업을 완성했다.

드라마 , '낭만닥터 김사부2', '홍천기', '사내 맞선' 등 다양한 장르에서 자신만의 색을 구축해온 안효섭이 준희의 남자친구인 '구연준'과 그와 닮은 1998년의 소년 '남시헌'으로 1인 2역에 도전한다. 오랜 시간 준희만을 바라본 연준의 순애보부터 잘생긴 외모와 활발한 성격으로 여학생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는 시헌까지 풋풋함과 성숙함을 겸비한 안효섭이 두 인물을 어떻게 그려낼지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영화 '낙원의 밤', '죄 많은 소녀', '해치지 않아', 드라마 '멜로가 체질', '빈센조' 등 매 작품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여 온 전여빈은 '한준희'와 '권민주' 역을 맡았다. 우연히 시작된 타임슬립으로 1998년을 살아가는 '권민주' 몸에 들어가게 된 '한준희', 전여빈은 얼굴은 똑같지만 성격은 정반대인 두 캐릭터를 동시에 연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오랜 연인을 잃은 슬픔부터 죽은 남자친구를 닮은 사람과 마주한 충격과 혼란까지 섬세하게 그려낼 전여빈의 활약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대세 배우에 등극한 강훈은 '정인규'로 분해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간다. 정인규는 남몰래 짝사랑해오던 민주가 자신의 단짝 친구인 시헌을 좋아하는 것을 깨닫고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물이다. 강훈은 열여덟 소년의 풋풋하고 순수한 사랑으로 여심을 자극할 예정이다.

'너의 시간 속으로'는 드라마 '나의 나라', '그냥 사랑하는 사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등으로 섬세하고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진원 감독이 연출을, 장편 데뷔를 앞둔 최효비 작가가 각본을 맡는다. 제작은 '옷소매 붉은 끝동',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을 제작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와 리안컨텐츠, 스튜디오플로우가 제작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