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어겐마' 이준기 "2번 받은 출연 제안, 인연 같아"(인터뷰)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3.29 11:17 수정 2022.03.29 11:33 조회 526
기사 인쇄하기
이준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배우 이준기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4월 8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 김율, 연출 한철수 김용민/이하 '어겐마')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탄탄한 마니아층을 구축한 이해날 작가의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어겐마'는 이준기의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9일 제작진을 통해 공개된 서면 인터뷰에서 이준기는 복귀작으로 '어겐마'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어겐마'가 갖고 있는 소재 자체가 흥미로웠고 스토리에 끌림이 있었다. 사실 '어겐마' 출연을 한 번에 결정하지 못했었는데 두 번째로 다시 제안이 왔고 나를 또 한 번 찾아온 대본이라는 점에서 인연 같았다"라고 밝혔다.

이준기

이어 "특히 김희우 캐릭터에 내가 좋아하고 재미있어하는 강점을 녹여보면 재미있겠다는 흥미가 강하게 생겼고, 이 시점에 운명처럼 만난 캐릭터라고 생각해 잘 그려보고 싶었다"라며 특별했던 인연을 공개했다. 또 "가볍고 쉬우면서 여러 사건과 상황이 시원하게 전개된다. 이 드라마가 갖고 있는, 사람들이 꿈꾸고 바라는 정의구현에서 '답답한 지금 이 시기에 많은 분들께 재미와 희망, 사이다 같은 통쾌함과 즐거움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는 강한 바람이 생겼던 것 같다. 바라는 만큼 이뤄드릴 수 있고, 재미있는 드라마가 탄생하길 바란다"라고 말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극 중 이준기가 분한 김희우는 악의 이너서클을 파괴하는 열혈 검사로, 그의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피 땀 눈물' 캐릭터다. 이에 이준기는 "그간 격변의 인생사와 궤를 함께 한, 녹록지 않은 삶을 사는 변화무쌍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다. 개인적으로도 다채로운 감정, 다양한 상황에서 그려내는 인물의 전사에 매력을 많이 느끼고, 직접 그려보고 싶다는 열망이 있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다사다난한 인생을 가진 캐릭터를 찾고 선택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에는 내가 '짠내나고 가슴 아픈 캐릭터만 연기하는 배우로 비춰지지 않을까? 이미지가 각인되지 아닐까?'하는 걱정도 많았고 이런 부담들로 인해 작품을 선택하기까지 많은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내가 지나치게 벽을 두껍게 두고 있어서 배우로서 작품 활동 시간에 제한을 받는 것은 아닐까?'라는 걱정이 생겼다. 사실 배우 이준기의 가장 큰 장점으로 생각하고 그러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 줄 것이라는 신뢰로 캐릭터를 제안해주시는 것과 이에 따라오는 평가와 기회들을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 내가 잘 그려낼 수 있고 잘 해낼 수 있다면 다양하게 부딪히고 도전해보고 싶다"며 매력적인 이준기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이준기

특히 극 중 김희우는 15년 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인물. 이준기는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가 실제로 주어진 다면을 묻는 질문에 "사실 지금 삶에 만족도가 높고 지금까지 살아온 삶에 대해 나 자신, 배우 이준기, 사람 이준기를 지금까지 올 수 있게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며 살고 있다. 후회 없는 삶은 없겠지만 지금 당장을 평가해보면 행복한 삶인 것 같다. 다양한 실패와 도전들이 점으로 모여 지금의 이준기를 이어주는 삶의 선으로 그려졌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배우로서 과거로 돌아간다면 과거 작품에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 그중에서도 '개와 늑대의 시간', '일지매'를 지금의 노련미가 더해진 연기력으로 그려보면 어떻게 보여줄 수 있고 완성도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궁금하다. 정말 고생도 많았고 많은 분들의 공감과 사랑을 받은 작품이어서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 스스로 캐릭터 완성도에 있어 항상 부족함과 아쉬움을 느끼며 완벽한 연기는 없었다고 생각하기에 '그때그때의 작품들에 좀 더 녹여 들어갔었다면 완성도를 높일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개된 '어겐마'의 티저 영상들을 통해 지력, 재력, 무력 등을 다 갖춘 '먼치킨 끝판왕'으로 돌아온 이준기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따라서 그가 선보일 만렙 능력치도 관심을 모으는 대목. 이에 이준기는 "감독님과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스마트하지만 열정 넘치고 정 많으며 따뜻하고 부드럽지만 또 직진인 열혈남아 스타일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요즘은 관련 동영상을 찾아보기도 쉬워 작품이 선택되면 그 인물과 관련된 정보, 행동, 말투 등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레퍼런스를 찾아 참고하며 이미지 트레이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번에도 몸을 많이 써야 하는 캐릭터이기에 액션 부분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무술 감독님께 전달하고 있다. 무술 감독님의 디자인을 무조건 따라서 외우기보다 액션 스타일, 기술들을 함께 고민하고 같이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라고 밝혀 본 방송에 담길 믿고 보는 이준기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끝으로 이준기는 곧 선보일 1, 2회 중 가장 기대되는 신을 직접 뽑았다. 이준기는 "극 중 '조태섭' 역의 이경영 선배와의 연기 합이 어떻게 그려지고 어떤 극적 재미를 줄 수 있을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귀띔했다. 이어 "스토리의 중심축은 김희우와 조태섭의 악연이 가져오는 다양한 상황과 거기서 오는 긴장감과 재미다. 그러한 극적 재미가 잘 뽑혀서 시청자분들도 두 사람의 향후 이야기를 계속 궁금해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소원했다.

'어겐마'는 오는 4월 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