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굶어 죽은 31개월 아이, 비극은 어디서 시작됐나"…'궁금한 이야기 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3.11 09:36 수정 2022.03.25 11:42 조회 3,402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굶어 죽은 31개월 아이의 비극을 추적한다.

지난 3일, 119 구급 센터로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외출했다 집에 돌아와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고 있다는 아이 엄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사랑이(가명)를 보고는 큰 충격에 빠졌다. 구급대원은 "4살이 맞냐? 장애가 있냐?"라고 여러 번 물어볼 정도였다며 "굉장히 나이에 맞지 않는 체격을 가지고 있었다. 누가 봐도 이 아이는 너무나도 작고 왜소하고 마른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사랑이는 그 나이 또래 아이들보다 훨씬 왜소해 보였다고 한다. 또래 아이들 몸무게가 보통 15kg대인 반면 아이는 고작 6-7kg로, 굶어 죽은 게 아닌가 의심될 정도였다. 사랑이를 검안한 의사의 신고로 경찰은 아이 엄마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아이가 죽어갈 당시 집에는 17개월 된 어린 동생 한 명만 같이 있었다는데, 동생의 영양 상태 또한 심각해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아이의 엄마는 경찰에게 집안 형편이 어려워 어쩔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는데, 제작진은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았던 아이 엄마의 동거남을 만났다.

아이의 상태를 몰랐냐는 질문에 동거남 박 씨는 "아이가 울지 않았기 때문에 배가 고픈지 몰랐다"는 이상한 말을 했다. 심지어 지난 2월부터 사랑이의 옷을 갈아입혀줄 때 '너무 말랐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병원에 데려갈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고 한다. 게다가 숨진 3살 아이에게 하루에 한 끼, 그것도 라면 국물에 밥을 말아줬다며 자신은 할 일을 다했다는 듯이 얘기했다. 그도 결국 지난 화요일 아동 학대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2022년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이해하기 힘든 비극, 아이는 왜 보호받지 못하고 굶어 죽어간 것인지 추적할 는 11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