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악의 마음' 진선규, "프로파일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 과학수사 중요성 피력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1.15 00:51 조회 115
기사 인쇄하기
악의마음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진선규가 과학 수사를 주장했다.

14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하 '악의 마음')에서는 프로파일러의 중요성을 피력하는 국영수(진선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영수는 허길표(김원해 분)에게 과학 수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하지만 허길표는 그의 이야기를 귀담아듣지 않았고, 할 이야기가 있거든 백준식(이대연 분)에게 하라고 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수사팀에 화가 난 국영수는 기동대원들 앞에서 "프로파일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라고 소리쳤다.

그는 "빌딩이 높아질수록 그림자가 길어진다고 그랬다"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허길표는 "IMF다 뭐다 올라간 빌딩도 내려앉을 판에 무슨 그림자 타령이냐. 한가하네 진짜"라며 그를 비웃었다.

그럼에도 국영수는 "잘 들으세요. 머지않아 우리도 미국처럼 인정사정없는 놈들 나타난다. 얘들은 동기가 없다. 그럼 어떻게 해야 되겠냐. 우리도 그런 놈들을 미리미리 대비해둬야 될 거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허길표는 "대형 사건 터지라고 일부러 비냐. 정화수라도 떠놓고 사건 터져라 더 터져라 치성이나 들이지 그래"라고 비아냥댔다. 이에 국영수는 "내 말이 그런 뜻이 아니잖냐. 다 알면서 그러시냐"라며 답답해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