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별점 테러, 상습 환불 요구…'궁금한 이야기Y', 의문의 손님 정체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1.14 10:31 조회 753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사장님들을 떨게 하는 의문의 손님을 추적한다.

14일 방송될 에서는 배달앱의 익명성에 숨어 별점 테러와 환불 협박을 일삼는 손님의 정체를 파헤친다.

코로나19로 인한 계속된 매출 하락에, 5년간 호프집을 운영해오던 김 씨(가명) 부부는 그야말로 벼랑 끝에 선 심정이었다.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도시락 배달을 새로 시작했다는 부부. 피나는 노력 끝에 차츰 호평을 얻어가고 있을 무렵, '그 손님'의 등장은 평온했던 김 씨 부부의 일상에 돌을 던졌다.

배달앱에 자신이 받은 도시락 사진과 함께, 음식 맛이 너무 없다며 장문의 독설을 달았다는 한 손님. 밥 위의 달걀프라이 가장자리가 너무 노릇하다는 이유로 남긴 별점은 단 1점. 이후 한동안 주문이 들어오지 않았고, 김 씨 부부는 매출에도 자존심에도 큰 타격을 입어서 마음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그런데 동일한 아이디의 손님에게 이런 별점 테러를 당한 건 김 씨 부부만이 아니었다. 음식점 사장님들은 "배달 업체에서도 이 주소 것은 받지 말라고 한다. 지금 사장님들 사이에서 굉장히 유명한 사람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문제의 손님은 최근 지역 음식점 사장님들 사이에서 주의보가 돌고 있을 정도로 유명 인사였다. 주로 신규 오픈한 가게들을 대상으로, 어떻게든 배달된 음식에 트집을 잡아 신랄한 평가와 별점 1개를 남긴다는 것이다. 이렇게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된 음식점 수만 무려 20여 군데가 넘었고, 게다가 사장님들을 난감하게 만드는 것은 비단 리뷰뿐만이 아니었다. 사장님들은 이 손님이 주문할 때마다 매번 10가지가 넘는 까다로운 요청사항을 걸어, 하나라도 마음에 들지 않을 시 음식은 회수하지 않는 조건으로 환불을 요구했다고 했다.

배달앱의 익명성에 숨어, 신규 가게들을 골라 주문을 한 후 상습적으로 별점 테러와 환불 협박을 일삼는 손님의 정체는 무엇일지, 그리고 이런 상황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지 알아볼 는 14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