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공생의 법칙' 육준서, 큰입 배스 퇴치 위해 '스페셜 멤버'로 합류…태평양 등판 '눈길'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1.13 22:45 수정 2022.01.14 09:28 조회 131
기사 인쇄하기
공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육준서가 스페셜 멤버로 등장했다.

13일 방송된 SBS 신년 특집 '공생의 법칙'에서는 육준서가 스페셜 멤버로 합류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만과 박군은 생태계 교란종 큰입 배스를 퇴치하기 위해 모였다. 그리고 특별히 이들과 함께하기 위해 스페셜 멤버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육준서. 안전 요원들과 함께 서있는 육준서를 본 김병만은 "준서야, 안전 요원인 줄 알았어. 이쪽으로 와. 넌 오늘의 특별 손님이야"라고 했다.

이어 박군은 육준서에 대해 "준서는 UDT 해군 특수전전단 출신이라 물에서 강하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육준서도 "프리다이빙을 익숙하다"라고 밝혀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스윔 슈트를 채우지 않은 육준서를 본 김병만은 "슈트가 안 닫히나 봐"라며 부러워했다. 그러자 육준서는 "아닙니다. 불편해서 좀 열어둔 건데 닫힙니다"라고 답했다. 박군은 "어깨가 박태환만큼 넓다"라며 육준서의 태평양 등판을 공개했고, 김병만은 "이야, 그림 그리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