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왜 봐야 하는가…김남길X진선규X김소진이 직접 꼽은 관전포인트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1.13 11:43 수정 2022.01.13 13:17 조회 388
기사 인쇄하기
진선규 김소진 김남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배우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이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은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원작으로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린다. 연기력으로 정평이 나있는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은 각각 송하영, 국영수, 윤태구 역을 맡아 이 작품의 치밀한 스토리를 더욱 강력하고 흡인력 있게 완성한다.

누구보다 치열하고 뜨거운 열정의 시간을 보내고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는 배우들이 직접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꼭 봐야 하는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먼저 김남길은 "끔찍한 사건들을 드라마에서 어떤 시선으로 풀어내는지, 악의 마음을 왜 읽어야 하는지를 배우들의 시선을 따라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결국에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거창하지는 않아도 조금은 다른 관점에서 인간에 대한 이해를 해볼 수 있는 포인트들이 있다. 끝까지 놓치지 말고 시청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선규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관전 포인트를 3가지로 꼽았다. 첫 번째 사람을 통제하려는 '사이코패스'와 프로파일러 간 기선 제압 및 치열한 두뇌 싸움, 두 번째 범인을 잡기 위해 범인처럼 생각해야 하는 프로파일러들의 심리적인 고뇌, 세 번째 연쇄살인범들로부터 사회를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실존하는 사람들 프로파일러의 이야기. 연쇄살인범이 아닌 연쇄살인범을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기획 의도를 명확하게 설명한 진선규의 답변이었다.

마지막으로 김소진은 "우리 드라마에는 많은 배우분들이 중요한 역할로 등장한다. 각자의 역할을 의미 있고 매력적으로 소화해내려 노력한 배우들을 만나는 재미와 즐거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하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자랑하는 세대 불문 명품 배우들의 연기 열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오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