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운명처럼 만났다"…'악의 마음' 김남길X진선규X김소진, 직접 밝힌 연기 호흡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1.12 10:54 수정 2022.01.13 10:41 조회 300
기사 인쇄하기
악의마음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이 연기 호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1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기반으로 완성한 치밀한 스토리, 과감하면서도 디테일한 연출, 묵직한 메시지 등이 예고되며 관심을 높이고 있는 이 작품은 특히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캐스팅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기력-시청률-화제성 모두 잡는 최고의 배우 김남길(송하영 역), 무대와 스크린을 씹어 먹은 최강 존재감 배우 진선규(국영수 역), 탁월한 연기력으로 충무로에 이어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 배우 김소진(윤태구 역)이 만난 것이다.

세 배우는 함께 연기하며 느낀 서로의 호흡, 장점, 매력이 모두 최고라고 말했다. 먼저 김남길은 "진선규, 김소진 두 배우 모두 정말 훌륭하고 좋은 배우들이기에 두말할 것도 없이 연기 호흡은 물론 다른 모든 것이 좋았다. 이번에 같이 연기하면서 느낀 특별한 것은 진선규, 김소진 두 배우 모두 사람과 상황에 대한 배려가 남다르고, 자신보다는 촬영 현장과 상대 배우에 대해 먼저 생각해 주며, 협력할 수 있는 동료라는 것이다. 사람에 대한 이해심이 좋은 배우들이라 그런 점에서 이번 작품과 배우들의 성향이 맞닿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진선규는 "극 중 김남길 배우가 맡은 송하영과 내가 맡은 국영수는 '운명처럼 만났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 실제로도 김남길 배우와의 만남은 운명 같았다. 처음부터 호흡이 척척 맞았다. 그는 매 순간 상대방이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스마트한 배우이다"라고 극 중 범죄행동분석팀으로 함께 하는 김남길을 극찬했다. 이어 김소진에 대해서는 "부드러우면서 차분한 카리스마를 지닌 배우이자 장면마다 최선의 소통을 하는 배우이다. 그만큼 촬영이 물 흐르듯 자연스러웠다. 함께 연기할 때 어마어마한 흡인력을 발휘하는 배우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소진은 "많은 작업을 같이 해보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이 작품에 대한 진심 어린 고민을 함께 하고 있다는 믿음이 있었던 것 같다. 작품에 애정을 갖고 있는 그 마음들이 참 좋았다. 또 연기에 정답은 없으나 개인적으로 그 과정을 잘 찾아갈 수 있도록 배려해주고 기다려준 두 배우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며 함께 연기한 김남길, 진선규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김남길 배우는 그동안의 많은 경험이 말해주듯 현장에서 여유와 유연함을 가지고 있었다. 정말 부러웠다. 진선규 배우는 연기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느껴졌는데, 내 마음도 즐거웠다"라고 회상했다.

각자 연기력과 존재감만으로도 '믿고 보는' 배우들이 작품에 대한 애정과 열정으로 똘똘 뭉쳤다. 같은 마음으로 작품을 마주하는 만큼 이들의 연기 호흡은 최고일 수밖에 없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지닌 에너지가 폭발적일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후속으로 오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