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대상 배우' 김남길, 3년 만의 귀환…'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 거는 기대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1.10 10:44 수정 2022.01.11 15:22 조회 191
기사 인쇄하기
김남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대상 배우' 김남길이 3년 만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오는 14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향한 대중의 관심과 기대, 그 중심에는 주인공 김남길이 있다. 김남길은 극 중 범죄행동분석팀 송하영 역을 맡았다. 송하영은 언뜻 감정이 없는 듯 보이지만 사실 누구보다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는 인물이다. 악을 쫓기 위해 악의 마음속으로 걸어 들어간 송하영은 이후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된다.

김남길은 연기력, 시청률, 화제성까지 다 잡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로 꼽힌다.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를 만나든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 때문이다. 특히 상황에 따라 극을 쥐락펴락하는 김남길만의 압도적인 화면 장악력과 존재감은 시청자를 열광하게 한다. 대표적인 예가 2019년 김남길에게 SBS 연기대상 트로피를 안겨준 이다.

최고 시청률 22%를 기록한 에서 주인공 김해일 역을 맡은 김남길은 폭발적인 신드롬을 일으켰다. '선덕여왕' 비담부터 '열혈사제' 김해일에 이르기까지,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는 김남길이기에 그가 약 3년 여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선택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 대중의 기대가 쏠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김남길은 이 같은 대중의 기대감을 또 한 번 완벽하게 충족시킬 전망이다. 티저 영상, 포스터, 촬영 스틸 등 공개되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콘텐츠마다 강력한 흡인력을 자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범죄 심리 수사극 장르에 걸맞게 달라진 김남길의 연기와 아우라 또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 역시 촬영 내내 숨죽이며 김남길의 연기를 지켜보고 매 순간 감탄했다는 전언이다.

김남길이 3년 만에 선택한 드라마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다. 그리고 어느 때보다 막강한 열연을 펼쳤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2022년 1월 시청자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주인공 김남길에 대한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리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후속으로 오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