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이선빈, "술자리 개인기 요청 쇄도"…숟가락으로 병뚜껑 따기 성공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1.09 22:21 조회 119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선빈이 숟가락으로 병 따기에 도전했다.

9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이선빈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선빈은 모벤져스를 보며 스타를 본 것처럼 들떴다. 이에 신동엽은 "이선빈 씨가 어머님들 너무 귀여우시다고 너무 보고 싶었다더라"라며 "어떤 어머니가 제일 귀여우시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선빈은 "유난히 한 분의 모습이 너무 그대로 그려지셔서"라며 김종국의 어머니를 꼽았다. 그는 "웃으실 때 진짜 종국 선배가 너무 많이 보인다"라고 신기해했다.

최근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로 사랑받은 이선빈은 술자리 개인기를 선보였다. 숟가락과 국자로 병뚜껑 따기에 도전한 것.

이선빈은 숟가락을 이용해 경쾌한 소리를 내며 병뚜껑을 한 번에 땄다. 그리고 이어 국자로도 도전했다. 하지만 국자로는 쉽지 않았다.

이를 보던 신동엽은 국자로 병뚜껑 따기를 성공했다. 그리고 그는 흘러넘치는 거품이 바닥에 떨어질세라 병 입구에 입을 갖다 댔다. 이에 신동엽은 " 거품이 아까워서 그런 거다"라며 오해 말라고 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원래 잘 안 일어나시는데 맥주가 흐르니 바로 일어났다"라고 했다. 그리고 어머니들은 신동엽에게 컵 하나 갖다 줄까 하고 물었다. 이에 신동엽은 괜찮다며 사양했다. 그리고 그는 "여기 빨대가 있다"라며 회심의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