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지헤중' 박효주, 송혜교에 "나 아직 엄마잖아, 엄마하게 해 줘" 애원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1.07 22:56 조회 159
기사 인쇄하기
지헤중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효주가 끝까지 엄마이길 원했다.

7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에서는 위중해진 전미숙(박효주 분)을 걱정하는 하영은(송혜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영은과 황치숙(최희서 분)은 곽수호(윤나무 분)의 연락을 받고 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전미숙의 상태가 급격히 나빠진 것.

이에 곽수호는 의사에게 전미숙에게 시간이 얼마나 남은건지 물었다. 그러자 의사는 "가족이나 꼭 인사를 해야 할 분이 있다면 빨리 인사를 시켜주는 게 좋을 거 같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하영은은 전미숙에게 입원할 것을 권했다. 그리고 그의 딸 지민은 자신이 데리고 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전미숙은 싫다고 했다. 그는 "나 이것만 다 맞고 집에 갈거야. 내가 할 일이 얼마나 많은데"라며 딸 지민과 함께 해야 할 일들을 하나 하나 열거했다.

이에 하영은은 본인이 대신하면 안 되냐고 자신이 해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전미숙은 "내가 엄마잖아. 나 아직 엄마잖아. 영은아, 나 엄마하게 해줘"라고 간절하게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