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엑소 오세훈, 첫 드라마 '지헤중' 성공적 마무리 "많이 배웠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1.07 13:08 수정 2022.01.07 17:41 조회 322
기사 인쇄하기
오세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엑소(EXO) 멤버 겸 배우 오세훈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세훈은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에서 패션 회사 '더 원' 사주의 늦둥이 아들이자 낙하산으로 입사한 신입 사원 황치형 역을 맡아 연기를 펼쳤다. 이 드라마는 7일과 8일 방송될 15,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오세훈이 연기한 황치형은 자기 멋대로 사는 듯하지만 분위기 파악에 능하고 셈이 빠른 인물인 만큼 솔직하고 유쾌한 매력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또 디자인 팀 막내 정소영(하영 분)과 티키타카 관계성으로 남다른 케미를 선보여 보는 재미를 더했다.

오세훈은 이번 작품이 안방극장 드라마 첫 출연임에도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연기와 캐릭터에 어울리는 목소리 톤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앞으로 배우로서의 성장을 기대케 만들었다.

오세훈은 "첫 드라마를 통해 좋은 분들과 만나 함께할 수 있어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이 도와주셔서, 많이 배울 수 있었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많은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속사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세훈은 오는 26일 개봉 예정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에서 백발백중 명사수 '한궁' 역으로 스크린 데뷔에도 나선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