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에 "친구 하자"…연인에서 친구, 가능할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1.04 01:32 수정 2022.01.04 11:21 조회 269
기사 인쇄하기
그해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최우식과 김다미는 친구가 될 수 있을까?

3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그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이 국연수에게 친구가 되자고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국연수는 먼저 최웅을 찾아갔다. 그리고 태연한 것처럼 보이는 그에게 "넌 뭔데 그렇게 아무렇지 않게 구는 건데? 내가 여기까지 올 동안 진짜 할 말이 없었어?"라고 추궁했다.

그러자 최웅은 "사과할까 실수였다고? 그걸 원해? 그러긴 싫은데"라고 했다. 이에 국연수는 "그럼 어떻게 하고 싶은데?"라고 물었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널 다시 만나지 않을 거라고 했다. 국연수는 "아 그러니까 너는 실수하고 사과하고 싶지도 않고 다시 만나고 싶지도 않으니까 나보고 조용히 꺼지라는 거네. 빨리 말하지 그랬어. 시간 끌지 말고"라고 발끈했다.

이에 최웅은 국연수를 불렀다. 그의 결론은 국연수를 안 보고는 살 수는 없다는 것. 최웅은 국연수에게 친구를 하자고 했다. 그는 "친구 그거 안 해봤잖아 우리. 혹시 모르잖아. 우리가 진짜 친구가 될 수도 있잖아"라고 했다.

국연수는 최웅에게 "너 나랑 친구 할 수 있어?"라고 물었다. 친구를 할 수 있다는 최웅에게 국연수는 "그래, 그럼 하자 친구. 재밌겠네 그거"라며 "나 자고 가도 돼? 친구니까 그래도 되지?"라고 큰 소리를 쳤다.

그때부터 국연수와 최웅의 갑작스러운 동거 아닌 동거가 시작됐다. 국연수와 최웅은 계속 진심을 숨기며 서로를 대했다. 하지만 완전히 진심을 감추는 것은 힘들었다.

국연수는 최웅과 엔제이의 사이를 신경 썼고, 최웅은 국연수에게 장도율, 김지웅과의 관계를 추궁했다. 특히 그는 "너 김지웅이랑 언제부터 그렇게 친했냐? 너 김지웅이랑 별로 안 친했잖아"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고, 이에 국연수는 질투를 하는 거냐 물었다. 그리고 최웅은 자기도 모르는 새 그렇다고 긍정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국연수는 최웅이 일부러 자신의 일을 취소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의 행동에 담긴 진심을 의심했다. 그리고 최웅은 잠시 자신이 자리를 비운 사이 모습을 감춘 국연수의 부재를 아쉬워했다.

국연수는 최웅의 암흑기 포트폴리오를 발견했다. 그의 암흑기는 바로 국연수와 이별한 기간이었던 것. 이에 국연수는 최웅에게 "계획이 뭐야? 내가 돌아올 때만 기다렸다가 물 뿌리고 소금 뿌리고 쫓아내더니 하기 싫은 촬영까지 억지로 하다가 화냈다 숨었다 괴롭히다 다시 나타났다. 그러고 키스하더니 이젠 친구 하재. 난 네가 무슨 생각인지 너무 궁금해서 이제 알아보려고"라고 다그쳤다.

그러자 최웅은 계획 같은 건 없다며 친구로 잘 지내자는 게 무슨 문제냐고 물었다. 이에 국연수는 "근데 난 왜 네가 거짓말하는 거 같지?"라고 물었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자의식 과잉이라며 또다시 진심을 숨겼다.

국연수는 "나 너한테 듣고 싶은 말 생겼어. 생각해봤더니 한 번도 못 들어봤더라고. 그래서 이제 들어보려고. 넌 계속 친구인 척 해. 난 이제 계획을 세워볼게"라고 직진을 예고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최웅의 집을 기습 방문한 김지웅의 등장으로 놀란 최웅과 국연수의 모습이 그려져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