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러블리 매력 진선규→토니母 컴백…'미우새', 새해에도 예능 1등 '최고 16.6%'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1.03 10:50 조회 87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2022년에도 일요 예능 1위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2일 방송된 (이하 '미우새')는 평균 가구 시청률 14.3%(수도권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5.3%로, 변함없이 일요 예능 1위에 오르며 2021년 'SBS 연예대상' 대상 프로그램의 위엄을 지켰다.

특히, 지난 주에 이어 스페셜MC로 출격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배우 진선규가 장모님 사랑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장면에서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16.6%까지 치솟았다.

먼저, 10살 딸과 7살 아들을 둔 진선규는 자녀들에게 받은 감동의 사연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지난 '청룡영화제'에서 상을 받지 못하자 첫째가 자신만을 위한 트로피를 만들어주고 "'아쉬워 하지마. 이게 끝이 아니다'"라는 편지를 전해줬다고 고백했다. 이어 진선규는 "상을 많이 받진 못했지만 그 어떤 상보다 좋더라", "저의 최고의 트로피다"라며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또한 서장훈이 진선규는 5년이 넘게 장모님과 함께 살면서 장모 사랑의 '표본' 사위라고 말하자 진선규는 "사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며 "아내와 장모님 셋이서 술 한잔을 나누며 하루를 마무리할 때 행복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랑꾼' 진선규에게도 그동안 아내에게 말하지 못했던 불만이 있었다. '미우새 단합대회'에서 아들들이 각자 건의사항을 말하자 진선규도 아내에게 "다른 건 다 괜찮고 필요 없는데 여보"라며 말을 흐리더니 "밥 먹고 있을 때 먼저 일어나서 밥 그릇 치우지 말아줘. 제발 같이 치우자"라고 호소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은 오랜만에 토니母 이옥진 여사가 스튜디오에 컴백해 눈길을 끌었다. 토니母는 서장훈을 보자 마자 "서장훈 내가 좋아한다. 남자답고 돈도 많고. 내가 40살이라면 진짜 죽어도 꼭 잡는다"라며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전에는 장가가든지 말든지 자기가 알아서 하겠지 그랬는데 요즘에는 토니가 신경이 쓰인다", "잡초도 씨를 떨구고 죽잖아"라며 명언 제조기다운 어록을 남기기도 했다.

토니안은 나이만 먹었을 뿐 4년 전과 똑같이 대충 사는 집안 모습이 공개돼 한숨을 불러일으켰다. 고장이 난 보일러를 고치지 않고 겨울 패딩을 입은 채 잠을 자는가 하면, 불이 들어오지 않아 어두운 화장실에서 면도를 하고 곰팡이가 낀 커피를 방치, 유통기한 지난 음식이 냉장고에 가득했다. 이에 토니母는 한숨을 쉬면서도 "우리 토니 같은 애한테 시집오면 편해. 서장훈 씨 같은 남자한테 시집가면 피곤하지"라면서 아들 사랑 면모를 보였다. 또한 자신의 젊었을 때 별명이 "착한 여자" "말 없는 여자"라고 말해 폭탄 웃음을 선사했다.

미우새

미우새 아들들은 2022년 새로운 시작을 위해 SBS 사장님께 건의를 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탁재훈은 "결혼한다고 철이 드냐"며 "미우새를 위해 평생 미운 놈으로 살 테니 고용 보장을 책임져달라"고 건의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또 막내 최시원은 "2022년에는 미우새 아들들이 봉사 활동으로 나눔을 실천했으면 좋겠다"고 긍정적인 건의를 내비쳤다. 이에 김종국은 "좋은 생각이다. 하지만 이 형들이 봉사하면 사회봉사활동인 줄 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김준호는 생일 선물을 받은 기념으로 김종국의 발가락 꼬집기를 가장 오래 참는 사람에게 와인 한병을 주겠다고 게임을 제안했다. 발가락에도 잔근육이 발달한 김종국의 꼬집기는 흡사 쥬라기 공룡의 랩터 수준이라며 모두들 시작하자마자 비명을 질렀다. 하지만 이상민은 끝까지 고통을 참아내 인내의 아이콘으로 공짜 와인 한 병을 획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