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김남길X진선규 숨멎 45초…'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3차 티저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31 11:42 수정 2021.12.31 16:35 조회 158
기사 인쇄하기
악의마음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로 변신한 김남길의 강렬한 모습을 공개했다.

내년 1월 14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연쇄살인범이 아닌, 연쇄살인범을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그만큼 극 중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읽고 쫓는 범죄행동분석관 김남길(송하영 역)과 그를 범죄행동분석관으로 이끈 진선규(국영수 역)에 관심이 집중된다. 두 명품 배우가 어떻게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릴지, 이들이 들여다본 악의 마음은 대체 어떤 것인지 궁금증과 기대가 높은 것이다.

이런 가운데 31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세 번째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방송 전부터 콘텐츠 맛집에 등극한 드라마답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3차 티저는 45초 내내 치밀한 몰입도를 자랑한다. 여기에 드라마의 핵심 메시지와 분위기는 물론, 배우들의 숨 막히는 열연까지 보여줬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3차 티저는 범죄자를 인터뷰하는 것이 이상하게 받아들여지던 시절, 범인의 마음을 읽기 위해 직접 범인을 만나러 가는 김남길과 진선규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비아냥거리는 범인 앞에 선 두 사람은 흔들림 없이 자리를 지킨다. 이어 김남길은 "우리는 이 일이 왜 벌어졌는지 그 이유를 알고 원인을 분석하는 사람들"이라며 프로파일러의 존재 의미를 설명한다.

이어 프로파일러 김남길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프로파일러의 질문은 일종의 유혹이다. 원하는 것을 얻으려면 철저히 파악해야 한다. 나의 분노는 잠시 누른 채"라는 김남길의 내레이션에 이어지는 연쇄살인범들의 잔인한 이미지들은 프로파일러로서 악의 마음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이 얼마나 잔혹하고 치열한 것인지 암시한다. 그럼에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김남길의 "나는 너다"라는 대사는 악을 쫓기 위해 악의 마음을 읽겠다는 그의 의지가 강렬하게 담겨 있다.

범죄 심리 수사극 장르의 드라마지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3차 티저는 범죄를 저지르는 자극적 장면을 보여주지 않았다. 대신 프로파일링이라는 특별한 방식으로 범죄자를 쫓는 사람들 이야기에 집중했다. 김남길, 진선규 등 배우들의 막강한 연기력과 오직 이 드라마만이 가진 핵심 메시지가 45초를 꽉 채웠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후속으로 오는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