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한지민 "짝사랑 경험 많아…사랑에 망설이는 편"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12.30 17:43 조회 1,358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영화 '해피 뉴 이어'의 배우 한지민이 연기로는 짝사랑이 처음이지만 실제로는 짝사랑 경험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한지민은 '해피 뉴 이어'에서 15년째 남사친 '승효'(김영광 분)에게 마음을 고백하지 못한 호텔리어 '소진'을 연기했습니다. 오늘(30일) 진행된 '해피 뉴 이어' 관련 인터뷰에서 그는 오랜 짝사랑을 해온 '소진'을 사랑스럽고도 공감 가게 그려낸 것에 대해 "저도 초등학생 때부터 짝사랑을 해왔다"며 실제로 사랑에 망설이는 편이라고 고백했습니다.

한지민은 "어릴 때부터 계속 이성을 혼자 좋아했다. 좋다는 이야기도 못 하고 표현도 못 한 채 쳐다보기만 했다. 혹시라도 거절당할까 봐, 거절당했을 때 어색하고 다시 보기 힘들까 봐 거의 고백을 못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한지민은 "성인이 돼서도 극 중 '소진'처럼 그랬던 것 같다. 연애를 어떻게 했나 생각해보면 상대가 먼저 이야기를 해오면 용기를 내보는 편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사랑을 하면 표현을 하는데 사랑을 하기까지는 망설이는 편"이라고 자신을 설명하던 한지민은 "소진을 연기하고 나니 내가 너무 주춤하고 망설이는 편이니까 누군가가 생긴다면 더 늦기 전에 용기를 내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지민은 또 영화 '미쓰백'에서 호흡을 맞춘 아역배우 김시아의 '해피 뉴 이어' 후기를 전했는데, 김시아가 재밌게 봤다는 말과 함께 '언니, 승효 같은 남자는 만나지 말아요'라고 덧붙였다며 "어리게만 봤는데 이모인 내게 이런 조언도 해준다는 게 너무 귀엽다"고 웃었습니다.

한지민은 영화 '해피 뉴 이어'를 선택할 당시 개인적으로 많이 침체된 시기였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습니다. 그는 "돌이켜보면 어느 순간 파격적이고 자극적인 요소들이 더 몰입도가 생긴다는 편견을 가졌던 것 같다"며 "'해피 뉴 이어'는 어둠에 빠진 나를 구해준 작품이다. 현장에서 마냥 웃으며 스스로를 치료하는 느낌이었다. 나중에 이 작품을 떠올렸을 때 너무 고마운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입니다. 앞서 '해피 뉴 이어'는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이혜영, 정진영, 김영광, 서강준, 이광수, 고성희, 이진욱 등 멀티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29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된 '해피 뉴 이어'는 개봉 첫날 4만 명의 관객을 모았고, 영화관 영업시간 제한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에 비해 열세인 상영 조건에도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사진=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컷/CJ ENM 제공, 한지민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