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너의밤' 정인선X이준영, 강지영 등장에 새 국면…삼각관계 시작?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30 15:32 조회 151
기사 인쇄하기
너의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의 정인선과 이준영의 사이에 강지영이 등장해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30일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극본 서정은 해연, 연출 안지숙) 측은 극 중 인윤주(정인선 분), 윤태인(이준영 분)과 함께 니나(강지영 분)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위장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니나는 윤태인과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 인윤주의 질투심을 유발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루나(LUNA)의 소속사 싱어송라이터 니나는 뒤에서 윤태인의 목을 끌어안고 있으며, 윤태인은 갑작스러운 니나의 등장에 놀란 듯 보인다. 특히 인윤주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을 바라보며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니나와 인윤주의 극과 극 분위기가 느껴진다. 니나는 해맑게 웃고 있지만, 인윤주는 어색한 듯 보인다. 또한, 윤태인은 그런 인윤주를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응시하고 있어 이들이 어떤 상황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다른 두 장의 스틸 사진에서는 윤태인과 니나가 함께 바다에 있는 모습이 포착, 호기심을 끌어 올린다. 윤태인과 니나는 나란히 앉아 블루투스 이어폰을 나눠 낀 채 음악을 듣고 있다. 그동안 윤태인은 인윤주가 아닌 다른 여성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인 적 없었기에, 과연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 지에 대한 호기심도 높아진다.

특히 인윤주와 윤태인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서서히 커져가며 가까워지고 있는 시점에서 니나의 등장이 이들에게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삼각관계가 시작되는 것인지 향후 전개를 궁금케 한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 8회는 2022년 1월 2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사진=빅오션이엔엠, 슈퍼문 픽쳐스 제공]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