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박은빈 "일상 루틴은 집과 촬영장…집순이 이외의 삶은 있을 수 없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30 08:53 수정 2021.12.31 10:15 조회 2,971
기사 인쇄하기
박은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드라마 흥행퀸으로 성장한 배우 박은빈이 생애 처음으로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패션 매거진 '더스타' 1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박은빈은 'KING VS QUEEN'을 주제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은빈은 티아라를 쓰고 카메라를 보거나 매니시한 수트를 입고 포즈를 하는 등 왕과 여왕을 넘나들며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박은빈의 이번 화보는 생애 첫 커버다. 여기에 '더스타' 창간 100호의 커버 모델로 발탁돼 그 의미를 더했다.

박은빈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은빈은 "나를 선택해줘서 고맙다. 커버는 처음인데 100호라는 영광스러운 타이틀까지 너무 좋다"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연모'를 성공적으로 마친 박은빈. 작품에 대해 "출연을 결심할 때부터 다신 없을 소중한 작품이 될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 많은 사랑을 받아 기분 좋고 감사하다"라며 "내 캐릭터 '휘'가 성별 상관없이 그저 한 사람으로 비치길 바랐다. 그동안 세자와 왕 역할은 할 수 없었기에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 참 많은 걸 느끼게 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드라마 흥행퀸'으로 성장한 박은빈에게 작품을 고르는 기준을 묻자 "내가 하고 싶고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작품을 하려고 한다. 여러 사람을 경험해보고 싶다"라며 "여러 가지 생각해야 하지만, 결국 내 마음이 시키는 일을 하게 된다"라고 답했다.

이어 박은빈에게 연기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승화의 과정. 그 통로가 연기인 것 같다. 인간 박은빈으로서는 할 수 없는 것을 연기로 느낀다. 그래서 연기할 때 더 재밌고 자유로움을 느낀다"라며 "연기는 나의 소통 방식이다. 물론 에너지를 뺏기기도 하지만 연기를 통해 에너지를 다시 채우고 비우는 과정을 반복한다"라고 답했다.

박은빈

또한 평소 일상 속 모습에 대해 "루틴은 집과 촬영장, 다시 집이다. 집순이 이외의 삶은 있을 수가 없다"라며 "밖에서는 일을 하니 집에서의 시간이 답답하지 않고 아주 중요하고 필요하다. 크게 달라지는 점이 없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정말 행복하다. 슬프지 않고 잘 지내고 있다"라며 "2022년에는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게 안전하게 지내길 바란다"라고 새해 소망을 전했다.

박은빈

[사진='더스타' 1월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