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X진선규X김소진, 숨막히는 연기열전 '기대'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29 15:43 조회 144
기사 인쇄하기
악의 마음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펼쳐질 배우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의 연기 열전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22년 1월 14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이 첫 방송된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마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단연코 2022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힌다. 탄탄한 대본, 과감한 연출을 바탕으로 시청자를 휘어잡을 막강한 배우들이 뭉쳤기 때문이다. 특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주연으로 뭉친 김남길(송하영 역), 진선규(국영수 역), 김소진(윤태구 역)은 안방극장, 스크린, 무대 등 장르를 불문하고 최고의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들이다. 기대가 쏠릴 수밖에 없다.

먼저 김남길은 극 중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되는 송하영 역을 맡았다. 송하영은 언뜻 감정이 없어 보이지만 누구보다 타인의 마음을 잘 이해하는 인물이다. 극적으로 감정을 분출하는 연기와 달리,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인물의 심리를 보여줘야 하는 연기는 고난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송하영 캐릭터가 딱 그렇다. 김남길은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송하영 캐릭터를 완성했다. 앞서 공개된 각종 포스터 및 티저 영상 속 김남길은 눈빛 하나로 모든 이야기를 풀어냈다. 순식간에 모두를 몰입하게 만드는 김남길만의 화면 장악력도 놀라웠다.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 진선규의 존재감은 무대, 스크린을 넘어 안방극장에서도 강력하게 빛날 전망이다. 진선규는 극 중 프로파일링의 필요성을 가장 먼저 깨닫고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드는 국영수 역을 맡았다. 국영수는 친근함과 날카로움을 동시에 지닌 인물. 밝은 모습부터 스위치가 켜지면 눈빛을 번뜩이는 강력한 에너지까지 보여줘야 한다. 진선규는 폭넓은 표현력으로 극과 극을 넘나들며 국영수를 그려냈다. 때로는 사람 좋은 미소로, 때로는 예리한 분석력으로 극을 쥐락펴락하는 진선규의 연기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를 더욱 쫄깃하게 만들 것이다.

마지막으로 김소진은 극 중 기동수사대 팀장 윤태구 역을 맡았다. 윤태구는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몸 사리지 않고 부딪히는 인물이다. 캐릭터 자체가 치열함을 지니고 있는 것. 그만큼 배우로서 끝없는 에너지를 쏟아내야 한다. 굵직굵직한 영화에서 독보적인 존재감과 아우라를 발산한 김소진이야 말로 윤태구 역에 더할 나위 없는 캐스팅인 것. 중요한 순간 폭발하는 그녀만의 단단한 연기력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드라마로 완성했다는 전언이다. 스크린을 씹어 먹은 김소진의 연기를 드디어 안방극장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는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연기 神으로 불리는 세 배우가 있다. 세 배우는 매 장면 놀라운 열연을 펼친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봐야 하는 수많은 이유 중 가장 큰, 절대 놓쳐선 안될 이유가 바로 연기 神들의 연기 열전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후속으로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스튜디오S]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