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가정부에 억대 돈 빌린 재력가 사모님…'궁금한 이야기 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24 10:01 수정 2021.12.24 11:02 조회 1,113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수상한 재력가 사모님을 추적한다.

24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가사도우미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 사용하는 사모님에 대해 알아본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볼 것 같은 강남의 한 고급 타운하우스. 매매가 50억 원에 달하는 대저택에 현정 씨(가명)는 지난 6월 가사도우미 면접을 보러 갔다. 온통 명품과 보석으로 치장하고, 재력을 과시했던 대저택의 주인 이 씨(가명)는 그 자리에서 흔쾌히 현정 씨를 채용했다고 한다. 그런데 채용된 이후 현정 씨에게 건넨 이 씨의 부탁은 어딘가 이상했다.

현정 씨는 "(이 씨가) 휴대전화랑 카드 좀 빌려줄 수 있냐고 말을 하더라. 말일이라 영수증 처리해야 하는데 맞출 게 많아서. 한 달 안에 다 갚아줄 테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현정 씨는 고급 저택에 사는 사모님에게 돈을 못 받을 일은 없겠다는 생각에 의심 없이 카드와 휴대전화를 건넸다. 그 뒤 갑자기 이 씨에게 부엌에서 가장 자신 있는 요리를 해보라는 뜬금없는 테스트까지 요구받았다. 그런데 그날 밤, 현정 씨 딸은 엄마의 통장 거래내역을 보고는 두 눈을 의심했다. 현정 씨가 이 씨의 집에서 요리하던 그 시각에 무려 2천 5백만 원의 카드 대출금이 낯선 이름으로 송금된 것. 돈을 받아간 이는 다름 아닌 사모님 이 씨였다.

그날 이후, 사모님은 현정 씨 명의의 신용카드를 마치 자기 것인 양 긁어댔다. 병원비부터 고가의 명품 옷까지 현정 씨의 동의 없이 사용한 금액만 약 1억 원이 넘는다고 한다. 하지만 모든 상황을 눈치채고도, 현정 씨는 고소했다가 돈을 돌려받지 못할 거라는 두려움에 이번 달 초까지도 계속 그곳에서 일할 수밖에 없었다. 더욱 기막힌 일은 이 씨의 대저택에서 근무하는 다섯 명의 가사도우미와 딸을 가르치는 방문교사까지 전부 다 피해자라는 사실이었다.

현정 씨는 "청소하는 분한테 혹시 뭐 돈 빌려준 거 있어? 그랬더니 여기 다 신용불량 됐다더라. (직원들끼리) 서로 이야기를 못 하게 한다. 그래서 나는 나 혼자만 그렇게 한 줄 알았다"라고 말한다.

한 지붕 아래 모두가 당하고도 알려지지 않은 사모님의 기묘한 사기사건. 과연 이상한 대저택 안에 감춰진 비밀은 무엇일지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 Y'는 24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