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이동욱 "'연쇄살인마' 연기할 때 섬뜩한 생각 스쳐가…흠칫"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12.23 15:37 조회 795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배우 이동욱이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를 연기하며 겪었던 섬뜩한 경험을 털어놨습니다.

어제(2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게스트로 이동욱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욱은 연기 생활 23년 만에 처음으로 악역을 맡았을 당시 "이건 연기고 실제로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라고 항상 되뇌면서 연기했다. 감독님께도 내 역할에 당위성, 서사나 이유가 없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다"며 극 중 인물의 감정에 매몰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동욱의 첫 악역은 바로 웹툰 원작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서문조였습니다. 치과 의사이자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인 서문조로 분한 이동욱은 전작의 로맨틱한 이미지와 완전히 다른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습니다.

이에 대해 이동욱은 "악역을 연기하면서 나름 잘 버텼다고 생각했는데 친한 지인들이 내 눈빛이 달라졌다고 하더라. 실제로 어느 날 세수하고 거울을 보는데 내 모습이 낯설어서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겠단 생각을 했다"며 자신도 모르게 달라진 느낌을 받았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이동욱은 서문조 역할에 몰입한 탓에 섬뜩한 생각이 스쳐 갔던 순간도 고백했습니다. 그는 "극 중 사람의 생니를 뽑아 고문하는 장면이 있었다. 화면엔 아픔의 강도가 담기지 않는데, 연기하는 내가 '어떻게 하면 이를 더 아프게 뽑을지' 고민하고 있었다"며 "순간 '이게 뭐지?' 싶었다. 이런 역할 할 때는 조심해야겠다고 다시 한번 생각했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욱은 드라마 '도깨비' 이후 슬럼프를 겪었다고 토로하며 "가만있으면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는 걸 깨닫고 맨몸으로 부딪혀보겠단 마음으로 '타인은 지옥이다'의 서문조 역할을 맡게 됐다. 촬영 현장에서 나오는 대로, 날것의 느낌대로 하다 보니 전보다 연기가 편해졌다"고 속내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tvN '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킹콩 by 스타쉽)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