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눈빛이 다했다"…'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첫 스틸부터 압도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10 11:00 조회 414
기사 인쇄하기
김남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의 첫 촬영장 스틸이 공개됐다.

내년 1월 1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장르물 명가 SBS가 야심 차게 선보이는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으로 기대를 모은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향한 대중의 기대, 그 중심에 배우 김남길(송하영 역)이 있다. 김남길은 탁월한 연기력은 물론 시청률과 화제성까지 모두 잡은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로 꼽힌다. 그런 김남길이 연기 변신을 감행하며 선택한 드라마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다. 김남길이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어떻게 극을 이끌어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0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김남길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김남길은 남자 주인공 송하영 역을 맡았다.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 송하영은 감정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누구보다 인간을 깊이 들여다보는 인물로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된다.

공개된 사진 속 김남길은 범죄 사건을 조사 중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남길의 표현력이 시선을 강탈한다. 쉽사리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듯한 무표정은 오히려 더 묵직한 분위기를 유발하고, 차가운 듯 건조해 보이는 눈빛은 들여다볼수록 모든 것을 꿰뚫는 것처럼 날카롭고 냉철한 것. 여기에 활동적이면서도 꾸미지 않은 듯한 무채색의 옷차림은 극 중 송하영의 심리를 짐작하게 한다.

이와 관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우리 드라마의 중심은 김남길이다. 김남길은 탁월한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표현하기 어려운 송하영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는 늘 선, 후배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챙기며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이끌어갈 배우 김남길의 활약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남길은 찰나를 포착한 스틸임에도 쓸쓸함과 날카로움이라는 상반된 분위기를 모두 보여줬다. 왜 김남길이 '믿고 보는 배우'의 대명사가 됐는지 명확히 알 수 있다. 최고의 배우 김남길이 있기에, 그가 선택한 드라마이기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또한 기대를 모은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후속으로 내년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