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꼬꼬무', 씨랜드 화재 참사 조명…역대급 눈물과 분노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2.09 09:17 수정 2021.12.09 13:42 조회 915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씨랜드 화재 참사 사건을 조명한다.

9일 방송될 '꼬꼬무'에서 장트리오(장도연X장성규X장현성)가 들려줄 여덟 번째 '그날' 이야기는 장트리오와 게스트들을 눈물과 분노로 폭발하게 만든 '마지막 여름캠프, 씨랜드 화재 참사'다.

1999년 6월 30일 새벽, 이상학 씨의 집에 전화벨이 요란하게 울렸다. 발신자는 막내 처제였다. 그녀는 다급한 목소리로 당장 텔레비전을 켜보라고 재촉했고 곧이어 흘러나오는 뉴스 속보를 이상학 씨는 믿을 수가 없었다.

TV화면 속 화마에 휩싸인 건물은, 이상학 씨의 딸 세라(7세)가 전날 생애 첫 캠프를 떠난 바로 그곳이었다. 아비규환이 된 수련원 숙소엔 무려 550명의 사람들이 묵고 있었고, 대부분은 세라 또래의 5~7세 아이들이었다.

화재 진압 후, 잿더미로 변해버린 숙소 건물에서 시신들이 하나, 둘 발견됐다. 아이들은 끝내 건물을 빠져나오지 못했고 유족들은 종잇장처럼 구겨진 건물 앞에서 망연자실 할 말을 잃었다.

작동하지 않은 화재경보기와 소화기, 신고 후 20분이 지나서야 도착한 소방차와 수많은 퍼즐의 조각들이 참사를 그려내고 있었다. 그리고 그날 희생된 아이들 곁에 선생님이 없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족들의 슬픔은 분노로 변해버렸다. 아이들을 지켜야 할 선생님들은 불이 나던 순간 어디서 뭘 하고 있었던 걸까.

믿기지 않는 참혹한 진실에 유족들의 분노는 점점 커져갔고, 이어진 무력감과 비통함에 결국엔 이 나라를 떠나겠다는 결심까지 하게 된다. 돌이킬 수는 없지만 반드시 되돌아봐야 하는 '그날'의 비극을 참사가 시작되던 순간을 목격한 증언자에게 직접 들어본다.

이번 '꼬꼬무' 이야기에 함께 한 이야기 친구는 가수 백지영, 에픽하이 타블로, 비비다.

꼬꼬무

솔직 풍부한 감성의 소유자,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 백지영은 엄마의 마음을 대변한 리액션으로 녹화 내내 터져 나오는 눈물을 멈추지 못해 녹화 중단 사태까지 발생했다.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 타블로는 서정적인 힙합대디답게 묵묵히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가 묵직한 메시지 한방을 던져 장현성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는, 자칭 꼬물이 원톱 가수 비비가 출연해 의욕 충만, 최강 몰입 자세로 이야기를 경청하다가 일순간 분노에 치를 떨고, 오열을 멈추지 않아서 제작진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했다고 한다.

이야기를 전하는 장트리오마저 북받치는 감정에 거듭 숨 고르며 눈물을 삼켜야 했던, '꼬꼬무' 여덟 번째 이야기 '공포의 여름캠프 : 씨랜드 화재 참사' 편은 9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