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골목식당' 김성주, 민율X민주와 '닭반볶반' 포장 테스트…민율, '폭풍 성장' 눈길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12.02 03:07 수정 2021.12.02 10:03 조회 703
기사 인쇄하기
ㄱ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3MC가 닭반볶반집의 포장 테스트를 진행했다.

1일 방송된 SBS 에서는 고려대 정문 앞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닭반볶반집의 메뉴를 김성주, 금새록과 함께 직접 포장 테스트를 해보기로 했다.

이에 금새록은 포장한 후 3,4시간이 경과한 후 시식했고 감상을 밝혔다. 그는 "사장님이 걱정하신 것처럼 물기가 많지 않았다. 우동면도 굳지 않고 가다랑어포도 살아있었다"라며 "정말 맛있게 먹었다. 맛에 전혀 문제가 없으니 걱정 말고 포장 판매를 해달라"라고 했다.

이어 김성주는 아이들과 함께 시식을 진행했다. 그리고 이때 폭풍 성장한 김성주의 둘째 아들 민율이와 막내딸 민주의 모습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김성주를 쏙 빼닮은 민율이는 고추장 닭반볶반을 시식하고 "우와아 진짜 맛있다. 배달해서 먹어도 맛있을 거 같다. 식어도 이렇게 맛있으면 직접 가서 한번 먹어보고 싶다"라고 호평해 사장님을 안심시켰다.

백종원도 "나는 다음 날 먹었다. 그래도 괜찮았다"라며 포장 판매에 전혀 문제없음을 밝혔다. 이에 백종원은 "앞으로 경영은 아내에게 맡기고 맛에만 신경 써라. 그리고 자신감을 갖고 오늘부터 당장 포장을 시작해보자"라고 포장 판매를 응원했다.

앞서 백종원은 기존의 볶음밥을 대체할 치킨라이스도 시식했다. 사장님은 커민 시드를 넣은 버전과 넣지 않은 버전 두 가지를 선보였다. 양쪽 모두 마늘 후레이크와 닭 껍질 튀김 후레이크가 추가되어 감칠맛을 더했다.

이에 백종원은 "확실히 커민 향이 기름이나 고기랑 잘 맞는다. 커민 넣은 게 낫다. 전혀 거부감이 없다"라고 호평했다. 하지만 여자 사장님 생각은 달랐다. 향신료에 약한 여자 사장님은 "나는 싫다. 어제 먹고 깜짝 놀랐다"라고 솔직히 말했고, 재 시식에서도 커민 시드가 없는 버전을 추천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갑자기 여자 사장님에게 물을 달라고 했다. 이에 여자 사장님이 자리를 뜨자 남자 사장님에게 "경영은 괜찮은데 음식은 영 아닌 것 같다"라고 했고, 남자 사장님은 "맞다. 그런데 항상 자기 입맛이 일반적이라고 주장한다"라며 그간의 고충(?)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경영에 있어서는 아내분 편을 들어줄 수 있지만 맛에 있어서는 편 들어줄 수 없다"라며 "앞으로 음식에는 관여하지 마시라"라고 솔직한 조언을 했다. 또한 남자 사장님에게는 경영에서 손을 떼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