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오은영 박사, '사자 머리' 계속하는 이유 "못 잊는 기억 있어"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12.01 11:37 조회 6,868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자신의 상징인 '사자 머리' 헤어스타일에 대한 비화를 밝혔습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인물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는 오은영 박사가 출연했습니다. '내가 알던 내가 아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사람이 일주일 동안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는 내용을 그린 프로그램입니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 박사는 "이렇게까지 민낯이랑 물이 뚝뚝 흐르는 머리는 미공개인데 어떻게 해"라며 방송 최초로 민낯에서 스타일링 받는 과정을 공개했습니다. 30년째 새벽마다 오은영의 '사자 머리'를 스타일링한 이종숙 원장은 오 박사에게 "왜 긴 머리 스타일만 고수하는 거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내가 어렸을 때 잘생긴 남자아이 같았다"며 어린 시절 기억을 회상했습니다. 오 박사가 어렸을 때, 시장에서 빨간 구두를 만지자 신발 가게 사장님이 뛰어나와 '남자 녀석이 여자 신발을 만진다'며 어린 오 박사를 혼냈다는 일화도 공개했습니다.

당시 서러움에 시장에서 대성통곡을 했다던 오은영 박사는 "그때 '머리를 길러야 한다'는 나만의 철학이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완성된 사자 머리 헤어스타일에 오 박사는 "너무 예쁘다. 맘에 든다. 언제까지 이 머리를 계속할지 모르겠는데 이 머리 좋다"고 만족의 미소를 보였습니다.

(사진=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