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마음 예쁜 쌍둥이 엄마…성유리, 소외된 유기견 돕는 기부 프로젝트 참여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1.29 18:02 조회 177
기사 인쇄하기
성유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성유리가 소외된 유기견을 돕기 위한 연말 기부 캠페인에 동참했다.

오랜 기간 다방면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나눔 문화를 이끈 성유리가 이번에는 자신의 반려견 '뿌잉'을 직접 그려 '유기동물 산타 기부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성유리는 그 동안 남다른 동물 사랑을 보여줬다. 그는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 기부, 유기견 시보호소 사료 지원 및 봉사 활동, 환경보호 단체 '그린볼'의 유기견 캠페인, '반려견 보호 프로젝트' 스토리 펀딩 등에 참여해 왔다. 이번에는 자신이 키우고 있는 반려견 '뿌잉'이를 손수 캐릭터화시켜 새롭고 친근한 형태의 기부 캠페인을 이끌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그의 반려견 '뿌잉' 캐릭터가 그려진 맨투맨 티셔츠 판매 수익금은 전액 유기동물의 겨울나기를 위한 사료와 병든 유기견들의 치료비로 사용된다. 해당 티셔츠는 오는 12월 25일까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성유리는 "헌신적인 사랑과 위로를 저에게 안겨준 소중한 반려견들에게 받은 사랑을 다른 강아지와 동물들에게 보답해 주고 싶은 마음에 함께하게 되었다"면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따뜻한 마음을 모아 올 겨울 유기동물의 산타가 되어 그들이 배부르고 아프지 않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며 많은 이들이 동참해줄 것을 독려했다.

성유리

성유리는 '뿌잉' 캐릭터가 담긴 맨투맨 티셔츠를 직접 입은 사진도 공개했다. 쌍둥이를 임신한 그는 사진 속 살짝 나온 배가 시선을 모은다. 또 '핑클 우정' 이진도 해당 티셔츠를 입고 성유리와 인증샷을 남기며 선행에 동참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