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영화보다 더 영화 같다"…'꼬꼬무', 1991 모가디슈 탈출기 조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1.11 10:04 수정 2021.11.11 10:17 조회 994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영화 '모가디슈'의 배경이 된 실제 역사적 '그날'을 재조명한다.

11일 방송될 '꼬꼬무'에서는 1991년 소말리아 내전 당시 남과 북이 함께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탈출기를 장트리오의 이야기와 현지에 있던 인물들의 증언을 통해 생생하게 전한다. 긴박했던 위기의 순간과 목숨을 건 사투, 영화에 담기지 않았던 숨겨진 이야기까지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 총성이 울려 퍼졌다. 군부 독재자 '시아드 바레'에 맞선 반군과 정부군의 본격적인 전투가 시작된 것이다. 당시 소말리아에 있던 대한민국 대사관 직원 및 교민은 총 7명. 이들의 운명을 책임지게 된 강신성 대사의 임무는, 하루아침에 아비규환의 전쟁터가 되어버린 도시에서 모두를 무사히 탈출시키는 것이었다.

도시 곳곳에서 총성이 끊이지 않고, 대사의 관저마저 무장 강도들에게 위협받는 상황이었다. 통신도 모두 끊겨 고립된 상황에서 유일한 탈출 방법은 비행기뿐. 하지만 공항으로 가기 위해서는 사지(死地)로 변해버린 시내로 나가야만 했다.

고민 끝에 강 대사 일행은 위험을 무릅쓰고 공항에 갔지만 눈앞에서 비행기가 떠나버리는 예기치 못한 상황에 놓였다.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은 채 탈출을 위한 시도를 이어갔지만 상황은 점점 더 절망적으로 바뀌어 갔다.

공항에서 탈출에 실패한 강대사 일행이 발걸음을 돌리려는 순간 믿지 못할 광경이 눈앞에 펼쳐졌다. 한국인으로 보이는 어린아이들이 천진난만한 웃음소리를 내며 공항에서 뛰놀고 있었던 것. 그들의 정체는 북한 대사관 직원의 자녀들이었다. 부모들까지 총 14명의 인원이 공항에 나와 있었다. 북한 대사관이 반군들의 습격을 받자 간신히 공항으로 몸을 피한 것이다.

생사를 오가는 전쟁터 한가운데에서 이루어진 남과 북의 만남, 갈 곳 없는 신세가 된 북한대사관 사람들을 차마 두고 갈 수 없었던 강 대사의 한 마디는 "우리 집으로 갑시다"였다. 그리고 남과 북, 모두의 운명을 건 필사의 탈출이 시작됐다.

꼬꼬무

이번 '꼬꼬무'에 이야기 친구로는 위너의 강승윤, 래퍼 넉살, 배우 이미도가 나선다. 이들은 긴박한 탈출 과정을 들으며 이야기에 몰입하다가 가슴이 먹먹해지는 결말을 들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한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 넉살은 뛰어난 추리력을 자랑하며 이야기에 몰입하다 의자가 뒤로 넘어지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또한 넉살은 주옥같은 명언을 쏟아내며 장도연을 놀라게 만들었다.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 이미도는 촬영장에 들어서자마자 '춤신춤왕'의 면모를 보여주며 활기를 더했다. 이날 이미도는 사랑과 이별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들도 공개했다.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또다시 '꼬꼬무'를 찾아온 강승윤은 이야기에 몰입하다 눈물이 차올라 잠시 촬영을 중단하기도 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야기 '지옥에서 탈출하라 1991 모가디슈' 편은 1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꼬꼬무'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