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궁금한 이야기 Y', 7년간 친구 부부에게 감금·폭행 당했다는 남자…사연은?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1.05 11:21 수정 2021.11.05 11:42 조회 21,750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친구 부부에게 7년간 가혹 행위를 당했다는 남성의 사연을 추적한다.

5일 방송될 에서는 정민(가명) 씨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2020년 2월, 새벽 6시가 다 되어가는 시각에 동생 정민 씨가 친형 수호(가명) 씨의 집을 찾아왔다. 갑자기 방문한 것도, 오랜만에 마주한 동생의 상태도 어딘가 이상했다. 할 말이 있다고 형을 찾아온 정민 씨는 자신이 7년째 감금 생활을 당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더욱 황당한 점은 감금이 이뤄진 장소가 친구 부부의 신혼집이라는 사실이었다. 가족들은 예전부터 알고 있는 정민 씨의 오랜 친구 최 씨(가명)의 집에서 벌어진 사건이라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가족도 모르게 고통의 시간을 견딘 정민 씨는, 7년의 세월 끝에 어렵게 도움을 요청했다.

정민 씨가 이상하다는 사실을 가장 먼저 눈치챈 사람은 그의 前 직장 상사 동일(가명) 씨였다. 매일같이 몸에 상처를 입고 출근했다는 정민 씨. 다친 사실에 대해 좀처럼 입을 열지 않던 그는, 동일 씨의 적극적인 물음에 오랫동안 침묵해온 비밀을 말하기 시작했다.

친구 최 씨는 정민 씨에게 자신의 신혼집에서 해야 할 일을 A4 용지에 빽빽이 쓰게 시키고, 목록의 일과를 다 해내지 못하면 폭행을 가했다고 한다. 또 정민 씨가 최 씨와 떨어져 있을 때면 언제 어디서 누구와 함께 있는지 30분마다 보고를 해야 했다. 동일 씨와 이야기를 나누는 순간마저 최 씨의 집요한 연락은 끊이질 않았다.

심지어 정민 씨를 쇠사슬로 묶은 채 잠들게 했다는 친구 부부. 왜 부부는 왜 이토록 집요하게 가혹한 행위를 일삼아 온 것인지, 7년이란 긴 시간 동안 정민 씨는 어째서 친구의 집에서 벗어나지 못했는지, 그 이유를 알아볼 는 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