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꼬꼬무', 1993 서해훼리호 침몰 사고 조명…공명X도영 형제 동반 출격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1.04 12:41 수정 2021.11.04 14:43 조회 579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서해훼리호 침몰 사고를 다룬다.

4일 방송될 '꼬꼬무'는 '그 배를 탄 사람들, 1993 서해훼리호' 편으로, 거센 파도가 모든 걸 삼켜버린 그날 생사의 갈림길에 섰던 세 남자의 증언을 통해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그날'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이번 이야기는 1993년 10월 10일, 우연히 같은 배를 타게 된 세 남자로부터 시작된다. 각자 직장 동료들과 함께 낚시여행을 온 서해 변산반도의 작은 섬 '위도'. 그런데, 일정을 마치고 육지로 나가려는데 파도가 심상치 않았다. 다음날 출근을 위해, 110톤급 여객선 '서해훼리호'에 승선한 세 사람, 그들은 그곳에서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된다.

'푸드덕' 소리를 내며 바다 한가운데서 멈춰서 버린 배가 급속도로 기울었고, 커다란 굉음과 함께 순식간에 침몰하기 시작했다. 침몰하는 배의 갑판에서 간신히 난간을 붙잡고 매달린 남자와 선실에 갇혀버린 남자가 얼마 후 마주한 것은 차마 믿고 싶지 않은 참혹한 광경이었다.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충격을 받은 실종자 가족들은, 또 다른 절망적인 상황을 마주하게 된다. 그 어느 곳에서도, 침몰한 여객선에 탄 사람들이 누구인지, 심지어 몇 명이 탔는지조차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이다. 애가 타는 가족들이 직접 병원, 경찰서, 군청으로 동분서주하며 실종자를 찾아다녔고, 시신 한 구가 나올 때마다 얼굴을 확인하려고 수많은 사람이 몰려드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사고 다음 날부터 해군과 해경, 그리고 인근 어선까지 총동원되어 수색작업에 나섰고, 시신 인양이 계속되던 어느 날, 사람들에게 더욱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배가 침몰하던 순간, 선장과 선원들이 가장 먼저 탈출했다는 것이다.

선장을 목격했다는 제보와 관련 보도가 쏟아졌고, 검찰은 전국에 지명수배까지 내렸다. 사고에 대한 충격과 분노는 선장과 선원, 그 가족에 대한 증오로 바뀌었고, 전 국민의 관심이 선장의 행방에 집중됐다. 그리고 사고 일주일 만에 선체 인양이 시작되고, 드디어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낸 서해훼리호 안에는 모두의 말문을 막아버린 놀라운 진실이 남아 있었다.

꼬꼬무

이번 '꼬꼬무'의 이야기 친구로는 '단골손님' 모델 이현이, 배우 공명, 그룹 NCT 멤버 도영이 나선다. 특히 공명과 도영은 친형제 관계라 더욱 시선을 모은다.

도영은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나와 '꼬꼬무' 출연의 감동을 감추지 못했다. 공명은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 나왔다. 두 사람은 친형제지만 전혀 다른 리액션을 보이며, 그날의 이야기에 몰입했다. 특히, 도영은 어느 순간 눈시울을 붉히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 배를 탄 사람들, 1993 서해훼리호' 편은 4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꼬꼬무'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 시간은 2021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 중계로 인해 변동될 수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