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새로운 스타 탄생"…'골때녀' FC원더우먼 송소희X황소윤, 환상의 콤비 플레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1.03 10:39 수정 2021.11.03 11:24 조회 346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원더우먼'의 송소희와 황소윤이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새 바람을 일으킨다.

3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베일에 싸여있는 무서운 신예 'FC원더우먼'이 팀 창설 이후 처음으로 'FC아나콘다'와 경기를 펼친다.

앞서 진행된 경기에서 'FC원더우먼'의 히든카드인 송소희는 공을 자유자재로 컨트롤하며 화려한 입단 신고식을 치렀다. 더불어 축구 경력이 있는 황소윤 역시, '골때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왼발 키커의 면모를 보여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드는 특급 활약을 예고했다.

이날 필드를 누비는 소소자매(송소희X황소윤)의 화려한 테크닉에 이천수 감독은 새어 나오는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철벽같은 'FC아나콘다'의 수비를 돌파하는 그녀들의 모습에 중계석에서도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뿐만 아니라, 이천수 감독은 'FC원더우먼'을 위한 맞춤형 전술을 개시했다. 그는 "꿈의 대형이다"라며 "선수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한 치밀한 전략으로 완벽한 승리를 노린다"고 언급했다. 과연, 이천수 감독의 꿈의 대형은 첫 경기에서 어떤 효과를 발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직 축구만을 위해 의기투합한 'FC원더우먼'의 첫 데뷔전 결과는 3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