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김유정♥안효섭, 완벽한 해피엔딩"…'홍천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유종의 미'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27 09:15 수정 2021.10.27 09:43 조회 420
기사 인쇄하기
홍천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홍천기'가 김유정과 안효섭의 운명적 사랑을 완성시키며 대서사시의 막을 내렸다.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극본 하은, 연출 장태유) 최종회는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전국 평균 시청률 10.4%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는 월화드라마 1위는 물론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수도권 평균 시청률은 10.0%, 2049 타깃 시청률은 3.7%를 나타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11.8%를 기록했다.

최종회에서는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람(안효섭 분)이 비극적 운명을 넘어 사랑을 지켜내는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최후의 마왕 봉인식에서 홍천기와 하람은 자신의 모든 것을 거는 사랑을 보여줬다. 제 몸에 깃든 마왕과 힘겨운 싸움을 펼친 하람과, 그를 구하기 위해 혼신의 그림을 그리는 홍천기의 모습이 감동을 선사했다.

결국, 홍천기는 마왕에게 눈을 빼앗겨 앞이 보이지 않는 중에도 어용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가까스로 마왕이 어용에 봉인되고, 눈을 뜬 하람은 가장 먼저 홍천기를 찾았다. 그리고 앞을 보지 못하는 홍천기의 모습에 가슴 아파했다. 하람은 시력을 찾고 홍천기는 시력을 잃었지만, 두 사람은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온 것에 안도하며 눈물의 입맞춤을 나눴다.

그리고 5년 후, 홍천기는 눈을 뜬 모습으로 반전을 안겼다. 모든 것이 제자리를 찾는다는 것은 마왕의 저주도 풀린다는 것을 의미했다. 이에 태어날 때 마왕의 저주를 받고 눈이 먼 홍천기는 원래대로 시력을 찾을 수 있었다. 두 사람은 아이를 낳고 단란한 일상을 보냈다. 마지막, 어릴 적 추억의 복사꽃밭에서 입맞춤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완벽한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이와 함께 세자가 된 양명대군(공명 분)의 남은 이야기는 반역을 일으키는 주향대군(곽시양 분)과의 결투로 열린 결말을 맞이해 강렬한 여운을 남겼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