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일

노제 "'예쁜 댄서' 수식어 아닌 '노제'로 불려서 행복"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25 12:01 수정 2021.10.25 13:01 조회 2,026
기사 인쇄하기
노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노제가 댄서로 인정받는 것에 기쁜 마음을 전했다.

25일 노제와 패션 매거진 데이즈드(DAZED KOREA), 슈즈 브랜드 '슈콤마보니'가 함께 한 11월 화보가 공개됐다. 노제는 이번 화보에서 그간 보여준 강렬한 메이크업과는 다르게 소녀 감성으로 슈즈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노제

화보 촬영과 함께 이뤄진 인터뷰에서 노제는 "요즘 '스우파' 때문에 춤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아졌는데 초짜들을 위한 비책을 알려달라"는 에디터의 질문에 "일단, 질문이 잘못됐다"고 답했다. 빨리 알아챈다는 것 자체가 조급하게 생각한다는 건데, 그러면 최고의 선택을 할 수 없다는 것.

노제는 "장르에 따른 난이도를 논하기보다는 자기가 좋아하는 것부터 천천히 부딪혀 보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프로패셔널한 댄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노제

남다른 미모로 주목받던 그는 '스우파'에 출연해 뛰어난 춤 실력을 선보이며, 외모뿐만 아니라 댄서로서도 대중의 인정받았다. 그는 '예쁜 댄서'란 수식어가 아닌 '노제'로 불려서 행복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또 "인터뷰를 마친 후 오늘 가장 먼저 할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노제는 팬들이 자신의 사진으로 만들어준 지하철 광고를 직관하기 위해 삼성역으로 곧장 갈 거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최근 매거진 화보도 줄줄이 찍고 너무 피곤한 스케줄이지만, 감사한 마음이 커서 인지 아직까지 체력적으로 힘든지도 모르고, 재미있게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말을 전했다.

노제

[사진=데이즈드, 슈콤마보니 제공]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