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원더우먼' 이하늬, 父 누명 알고 "전부 나 때문…무슨 인생이 이래" 눈물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10.23 23:31 조회 401
기사 인쇄하기
원더우먼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하늬가 자책감에 괴로워했다.

23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한주 화재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조연주(이하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연주는 자신을 위해 누명을 쓴 아버지를 보며 죄책감을 느꼈다. 그리고 사건의 피해자인 한승욱(이상윤 분)에 면목없어했다.

조연주는 "우리 할머니가 이 세상에 100% 누구 때문에 일어난 일은 없다고 했는데, 오늘 이야기를 들어보니 나 때문이 맞는 거 같다"라며 "그날 할머니한테 가지 말라고 붙잡기만 했어도 할머니가 살아 있었을 거고 아버지도 다른 사람이 한 일까지 덤터기 쓰려고 하지 않았을 거다. 전부 나 때문이 맞다"라고 자책했다.

이어 조연주는 "무슨 인생이 이러냐. 난 태어나서 단 하루도 열심히 안 산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왜 난 항상 창피하고 부끄럽고 이렇게 비참해야 하냐. 너무 싫다 정말"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한승욱은 "그러게, 싫을 만도 하네"라며 "그러니까 이제 하나라도 접자"라고 했다. 한승욱은 조연주에게 "할머니를 그렇게 만든 사람도 찾아야 하고 그 당시 검사한테 복수도 해야 하고 아버님도 미워해야 하고 요즘은 강미나 노릇까지 해야 하고. 아이고, 참 힘들었겠다"라고 조연주의 마음에 공감해줬다. 그리고 그는 "하나라도 줄이자. 아버님 미워하는 마음부터"라고 타일렀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