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원더우먼' 이하늬, 화재 사건 진실 알고 '충격'…진서연, "그 여자 누구야?" 송원석 압박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10.22 23:39 수정 2021.10.24 15:06 조회 553
기사 인쇄하기
원더우먼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하늬가 아버지의 방화 살인 누명을 알게 됐다.

22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한주 공장 화재 사건의 진실이 드러났다.

이날 방송에서 조연주(이하늬 분)는 자신의 아버지(정인기 분)가 방화범이 아닐 수도 있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다. 뺑소니범은 한성혜(진서연 분)와 과거 인연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 한주 공장 화재 사건 때 누가 불 지른 걸 봤다고 거짓 증언을 해서 돈을 받았다"라고 했다.

이어 뺑소니범은 "나도 미안하긴 하다. 그 사람이 기숙사 방방마다 돌아다니면서 문을 두드려 깨우는 바람에 공장 사람들이 모두 대피할 수 있었다. 저도 나오면서 연기 마시고 트라우마 때문에 뇌전증이 심해졌지만 그 사람이 아니었으면 난 죽었을 거다. 그런데 나만 거짓 증언을 한 게 아니가 그 사람도 자기가 불을 냈다고 인정을 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조연주는 지금까지 진실을 알고 싶어 하지도 않았던 것을 후회했다. 그리고 한승욱(이상윤 분)과 함께 용기를 내 강명국을 찾아 진실을 물었다.

그는 강명국에게 "그날 할머니 사고 난 날 공장에 불 질렀어요? 공장에 불 지른 거 맞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강명국은 고민 끝에 "아니야. 내가 안 그랬다"라고 입을 열었다.

조연주는 "안 그랬다고? 그런데 왜 이야기하지 않았냐. 내가 믿지 않아서? 아니면 다들 너무 당연하게 범인이라고 생각해서?"라고 왜 진실을 함구했는지 물었다.

그러자 강명국은 "네 잘못이 아니야. 내가 불을 질렀다고 말하는 대신 돈을 받았어"라며 "누군지는 모르겠고 경찰서로 날 찾아왔는데 한주 직원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연주는 "한주 돈을 받았다고요? 아니 왜요? 혹시 내가 먹고 쓰고 공부한 그 돈 한주 돈이에요?"라고 경악했고, 강명국은 대답 대신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조연주의 유전자 검사를 의뢰한 후 "너에게 선택권은 없어. 강미나에 대해 네가 아는 전부 말해. 그 여자 누구야?"라며 한성운(송원석 분)을 압박하는 한성혜의 모습이 그려져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