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정용화 "이별 가사 쓰기 위해 왔다"…최시원과 '돌싱포맨' 출격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19 17:17 수정 2021.10.19 18:05 조회 183
기사 인쇄하기
돌싱포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슈퍼주니어 최시원과 씨엔블루 정용화가 '돌싱포맨'에 출연한다.

19일 방송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훈남 듀오' 최시원X정용화가 등장해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 김준호와 꿀잼 케미를 선보인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정용화는 "이별 가사를 쓰기 위해 '돌싱포맨'의 이별 이야기를 들으러 왔다"며 솔직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임원희는 숨겨둔 러브스토리를 고백했고, 돌싱포맨은 임원희의 서툰 고백법을 지적하며 황당한(?) 조언을 쏟아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지켜보던 최시원과 정용화가 발 벗고 나서며 연애 코칭을 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어 호감 있는 이성에게 다가가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던 김준호는 모두의 상상을 초월한 고백법을 공개했고, 이를 들은 최시원은 깜짝 놀라며 "저라면 신고할 거예요"라고 말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이후 돌싱포맨과 훈남 듀오는 연애 성향을 알아보기 위해 '연애 능력 테스트'를 시작했다. 테스트 문항을 읽던 이상민은 "이게 뭐라고 설레냐"라며 미소를 숨기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욱이 연애 능력 테스트에 몰입한 이상민은 과거 호감 있는 이성과 식사 자리에서 겪은 짠내 나는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그런데 과거를 회상하던 이상민은 울컥하며 눈물까지 보여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돌싱포맨과 훈남 듀오는 '오징어 게임'만큼이나 긴장감 넘치는 '고깔과자 쌓기 게임'을 시작했다. 남자들의 승부욕을 폭발시킨 고깔과자 쌓기 게임 승자가 누구일지는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최시원과 정용화가 함께 한 '돌싱포맨'은 19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