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크라임퍼즐' 윤계상, 주위 만류에도 '삭발' 감행한 이유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14 14:16 수정 2021.10.14 16:23 조회 191
기사 인쇄하기
윤계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윤계상이 캐릭터를 위해 삭발 투혼을 감행한 이유를 밝혔다.

오는 29일 첫 공개되는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극본 최종길, 연출 김상훈) 측은 14일, 살인을 자백하고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으로 완벽 몰입한 윤계상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 분)의 진실 추격 스릴러다.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한승민의 사투와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쫓는 유희의 추적, 긴밀히 얽힌 투 트랙의 이야기가 서스펜스를 극대화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윤계상은 '한승민'의 다층적인 면모를 입체적으로 구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범죄심리학자로 명성을 떨치며 완벽한 삶을 살아가던 한승민, 사건 현장을 살피는 그의 눈빛이 날카롭다. 냉철하고 지적인 카리스마는 범접불가한 천재력을 짐작하게 한다.

그러나 모두의 존경을 받던 그의 인생은 180도 달라진다. 이어진 사진 속 교도소에서 포착된 한승민, 그에게 찾아온 심상치 않은 격변을 암시한다. 목적을 안고 교도소에 입성한 한승민은 지독하고도 처절한 사투를 벌인다. 자신을 둘러싸고 공격해 오는 죄수들에 맞서는 한승민. 무서우리만치 맹렬한 아우라에서 그의 숨겨진 동물적 본능을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 서늘하게 가라앉은 눈빛 속에 들끓는 집념은 무엇을 향한 것인지도 궁금증을 더한다.

탄탄대로를 걷던 한승민은 왜 범죄를 설계하고 스스로 불지옥에 몸을 던진 것인지, 처절한 사투 너머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궁금해진다. 특히 교도소에서 펼쳐지는 치열한 두뇌 싸움부터 살아남기 위한 육탄전까지 하드캐리할 윤계상의 괴물 같은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대본과 캐릭터에 이끌려 작품을 선택했다는 윤계상은 "대본의 구성이 재미있었다. '한승민'이라는 캐릭터는 배우라면 누구나 연기해보고 싶을 다양한 매력을 갖춘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승민은 시작과 동시에 많은 것을 보여줘야 하는 캐릭터다. 그가 살인을 자백하기까지의 각오와 마음을 보다 직관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그 고민의 결과가 삭발이다. '비주얼 쇼크'를 믿어서 주위의 만류에도 꼭 해내고 싶었다. 불편한 점도 있었지만 그래도 작품을 위해서 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크라임 퍼즐'은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서 치밀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상훈 감독과 영화 '대립군' 등을 통해 굵직한 서사의 힘을 보여준 최종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총 10회차로 구성된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은 오는 29일부터 매주 금요일 2회씩 시청자와 만난다. 11월 1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SKY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T 스튜디오지니, 스튜디오329]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