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김영재, 송중기 아버지 된다…'재벌집 막내아들' 합류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14 09:00 조회 363
기사 인쇄하기
김영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영재가 송중기와 부자(父子) 호흡을 맞춘다.

14일 김영재의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는 "김영재가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 합류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고 전했다.

'재벌집 막내아들'(극본 김태희, 장은재/연출 정대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인 윤현우(송중기)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로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김영재는 극중 진도준의 아버지 진윤기 역을 맡았다. 진윤기는 순양가(家)의 막내아들로, 언제나 온화한 표정의 스윗 가이이자 타인에 배려가 몸에 밴 자상한 인물. 순양가(家)의 다른 형제들이 동물성이라면 진윤기는 식물성 초식남으로, 김영재는 남다른 패션 센스에 더해진 훤칠한 비주얼의 '진윤기'로 분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영재는 앞서 tvN '비밀의 숲2'과 tvN '마우스'에 출연하며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현재 방영 중인 tvN '하이클래스'에서는 스윗한 남편과 반전의 비밀을 가진 두 얼굴의 '이정우' 역으로 활약 중이고, JTBC '공작도시'에도 출연 소식을 전하며 종횡무진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공작도시'에서는 성진그룹의 부회장이자 차갑고 냉정한 성격의 '정준일' 역으로 전혀 다른 얼굴을 연기할 것을 예고해 그가 보여줄 다채로운 연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장르를 불문하고 맡은 캐릭터를 200%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더하는 동시에 작품을 풍성하게 하는 김영재가 '재벌집 막내아들'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내년 방송 예정이다.

[사진 제공 = UL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