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황선홍, "덕분에 많이 웃고 즐거웠다"…감사함 전하며 '개벤져스'와 작별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10.13 21:58 조회 61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황선홍 감독이 개벤져스와 아쉬운 작별을 했다.

13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개벤져스와 황선홍의 이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개벤져스는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발탁되어 팀을 떠나야 하는 황선홍 감독에 대해 가슴 아파했다. 그러면서도 "기사를 보는데 너무 뿌듯하더라. 마치 우리가 감독님을 만든 것 같은 마음이었다"라며 제 일처럼 기뻐했다.

이때 신봉선은 "개벤져스 때문에 감독직이 안 들어올까 봐 걱정했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소문의 실체를 궁금해했다. 잠시 후 황선홍이 등장하고 개벤져스 멤버들은 감독에게 환호성을 지르며 이별을 아쉬워했다.

개벤져스와의 이별에 황선홍 감독 역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리고 그는 "개벤져스를 맡아서 잘했기 때문에 또 다른 좋은 기회가 생긴 것"이라며 공을 개벤져스에게 돌렸다. 그러자 멤버들은 "그럼 우리가 키웠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선홍은 국대팀 감독 제의가 들어왔을 때 개벤져스 감독직과 갈등했냐는 질문에 "원래는 개벤져스 감독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사실 미안한 이야기지만 말이 안 돼"라며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그는 개벤져스가 대표팀 연습에 한번 방문해도 되겠냐는 제안에 선뜻 "한번 오라"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황선홍 감독은 "나는 너무 감사하다. 만나서 훈련하면 하루가 유쾌했다"라며 "감독하면서 웃을 일이 많지 않잖냐. 그런데 덕분에 정말 많이 웃고 너무 즐거웠다. 팀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라고 개벤져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개벤져스 감독으로 김병지가 선임되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